민주언론시민연합은 
‘언론권력’을 견제·감시하는 대표 언론시민단체입니다


1984년 창립 이후 민언련은 지속적인 시민언론운동을 전개하며 언론 민주화를 이끄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해 왔습니다.
앞으로도 6천 민언련 회원, 그리고 민주시민과 함께 우리 사회 언론민주화를 위한 걸음을 우직하게 걷겠습니다.

 


군사독재 시절 보도지침 폭로

민언련은 1984년 12월 군사독재정권의 언론장악과 사주들의 횡포를 온몸으로 겪은 해직 언론인들이 주축이 되어 창립했습니다. 민언련은 1985년 기관지인 ‘민주·민족·민중언론을 향한 디딤돌’ <말>을 창간했습니다. 다음 해인 1986년 <말>지를 통해 문화공보부가 매일 신문과 방송을 검열하고 구체적인 보도 내용까지 지시해 온 ‘보도지침’을 폭로했습니다. 

정권의 폭압적 언론장악을 폭로한 ‘보도지침 폭로’로 민언련은 큰 고충을 겪었지만, 87년 민주화 운동의 기폭제가 되었습니다. 1987년 민주항쟁 이후 치러진 대통령 선거 결과는 민주화를 바란 시민의 열망을 온전히 담아내지 못했습니다. 

이때 ‘민주화는 한 판 승부가 아닙니다’는 메시지를 던지며 ‘세계 최초의 국민주 신문’인 <한겨레> 창간에 앞장섰습니다. 

 


시민의 눈으로 시작한 언론감시활동

민언련은 1990년대에 들어 시민운동단체로 전환했습니다. 1991년 언론학교와 1992년 대학언론강좌를 열어 시민언론교육을 시작했습니다. 또한, 시민 회원들을 중심으로 ‘신문·방송 모니터모임’을 만들어 직접 언론 보도 감시에 나섰습니다. 

민언련은 1992년 ‘선거보도감시연대회의’ 결성부터 지금까지 꾸준하게 선거 보도 모니터 활동을 펼쳐 왔습니다. 선거보도를 비롯해 일상적인 언론 모니터까지 진실보도·공정보도를 촉구하는 언론 감시 활동을 해왔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민언련과 민주언론운동 세력의 헌신적인 활동에도 불구하고 현재 한국사회의 언론 지형은 심각한 위기 상황입니다. 조·중·동이라 불리는 보수 족벌언론은 민주화를 기회로 삼아 외려 언론권력이 되었습니다. 

이들은 친일 독재 잔존 세력과 재벌과 유착해 시민의 삶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1% 특권층을 옹호하는 논리를 끊임없이 양산하며 여론을 호도합니다. 이들이 우리 사회 민주주의를 망가뜨리는 주범입니다.

 


언론민주화를 위해 노력해 온 대표 시민언론운동단체

그 결과 이명박·박근혜 정부가 들어섰고, 언론 자유는 더욱 질식되었습니다. 전두환 정권 이후 처음으로 해직 언론인이 대거 등장했고, 우리 사회 여론시장은 더욱 왜곡되었습니다. 

공영방송은 정치권력에 장악되었고 뉴스 공정성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날치기 미디어법’의 최대 수혜자 종편은 온갖 특혜를 받으며 성장해 여론을 왜곡하고 우리 사회 민주주의를 망치고 있습니다.

그리고, 민언련은 이에 맞서 왜곡 보도를 감시, 비판하는 활동을 멈추지 않고 있습니다.

 


민주언론을 향한 33년

시민들이 언론의 진정한 주인이 될 때까지 우리는 이 걸음을 멈출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