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포커스뉴스 기사 삭제 및 편집권 탄압에 대한 논평

포커스뉴스는 코메디 수준의 치졸한 편집권 탄압을 중단하라
‘포커스뉴스 비대위’ 투쟁,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
등록 2017.05.12 18:09
조회 339

 

민영통신사인 포커스뉴스에서 대선 관련 기사를 무차별적으로 삭제하고 이에 항의하는 직원에 대한 대기발령과 보직해제 명령, 심지어 해당 부서를 폐쇄하는 등 폭력적인 편집권 침해가 자행됐다. 

 

이런 사실은 11일 ‘포커스뉴스 언론자유 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회(가칭)’(이하 비대위)가 성명을 발표하면서 알려졌다. 성명 내용은 충격적이다. 명색이 ‘통신사’를 표방한다는 언론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상상할 수 없기 때문이다.  


사측은 ‘유승민·심상정 후보에 대한 취재 및 기사 배제’, ‘개표 전까지 모든 대선 관련 기사 출고 금지’라는 지침을 내리는가 하면 홍준표에 대한 비판적인 기사는 물론 문재인 당시 후보의 기자회견을 비롯한 여러 기사들을 무차별적으로 삭제했다. 11일에는 [문재인 대통령 100人] 제하의 기획 기사 101건을 일괄 삭제하는 등 ‘편집권 침해’라는 말로는 담아낼 수 없는 폭력적 행태가 연이어 벌어졌다. 나아가 사측의 지시를 거부한 이승재 정치사회부문장에는 대기발령을 전국사회부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던 박진우 차장 역시 보직해제 명령이 내려졌다. 또 대선이 끝나자마자 정치부를 폐쇄했다. 

 

2015년 8월 창간한 포커스뉴스는 솔본그룹 홍기태 회장이 포커스뉴스의 회장을, 그의 아내 이혜숙씨가 발행인을 맡고 있다. ‘비대위’는 일련의 과정이 홍기태 회장과 그의 아내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지원하기 위해 “명백한 '보도지침'”을 자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포커스뉴스 한대희 대표의 입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그는 지난 2일 일련의 사태에 납득할 만한 해명은 제대로 못하면서 “회사에는 엄연히 편집인, 대표, 발행인이 존재하고 ‘나름 영향을 미칠만한 사정권에 있는 분’도 계신다”, “회사를 경영하시는 분이 소신이란 것을 뚜렷하게 갖고 계신다”는 등 사실상 홍 회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고백했다. 경영진이 사주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기사를 삭제하고, 징계를 남발하는 등 전형적인 언론탄압에 앞장선 것이다.

 

공영방송은 정권이 장악했고, 민영 언론은 사주에 의한 정치도구로 전락했다. 홍기태 회장은 오로지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 당선을 위해 언론이라는 외피가 필요했을 뿐이다. 이렇듯 언론 사유화와 몰상식한 언론관, 합리적 상식조차 갖추지 못한 사람에게는 언론사 사주는커녕 한국사회의 시민 자격조차 아깝다. 홍기태 회장은 당장 편집권 탄압을 중단하고, 모든 기사를 원상회복 시키고 퇴진해야 한다. 또, 폐쇄한 정치부를 복원하고 부당한 징계를 철회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적폐해소와 편집권 독립을 위한 포커스뉴스 비대위의 투쟁을 지지하며 승리를 염원한다. <끝>

 

2017년 5월 12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comment_20170512_01.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