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이효성 방통위원장 YTN 사태 중재, 정상화 의미 훼손해선 안 된다
등록 2018.03.29 18:40
조회 779

어제(3월 28일) 열린 YTN 주주총회에서 최남수 씨는 사장직에서 물러나라는 YTN 구성원들의 요구에 “앞으로 잘 하겠다”는 답변을 반복했다. 하지만 주주총회 내내 최 씨는 공공 언론의 YTN 사장으로서 결코 ‘잘 할 수 없는’ 인물이라는 사실만을 스스로 증명했다.

 

너무 많은 문제가 있지만 몇 개만 짚어보자. 우선 그는 YTN 구성원들이 왜 50일 이상 파업을 벌이고 있는지 핵심 이유를 왜곡했다. 최 씨는 오늘(3월 29일)로 57일째 계속되고 있는 언론노조 YTN지부 파업의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저에 대한 반대 때문”이라고 답했다. 최 씨의 답변은 틀렸을 뿐 아니라, 논점까지 흐린다. YTN 구성원들이 또 다시 파업에 나선 ‘이유’는 최 씨가 언론노조 중재로 맺은 보도국 정상화 합의를 취임 직후 파기했기 때문이다.

YTN 구성원들에게 최 씨의 합의 파기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 YTN 내부에 켜켜이 쌓인 적폐를 청산할, YTN 정상화를 제대로 추진할 인물들을 배제하겠다는 선언에 다름없다. 정상화 합의 파기 이후 최 씨가 보이고 있는 모습이 이를 방증한다. 일례로 YTN 구성원들은 최 씨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에 대한 제보를 받고도 취재와 보도를 하는 대신 삼성에 제보를 넘겼다는 의혹에 휩싸인 인물을 비호한다고 지적한다. 수익과 생존을 핑계 삼아 저널리즘을 권력과 자본에 볼모 잡히는 적폐의 구조를 청산할 의지와 능력이 최 씨에겐 없음을 드러내는 대목이다.

자신이 보이고 있는 모습이 이러한데도 최 씨는 합의 파기라는 진짜 ‘이유’를 생략한 채 YTN 구성원들이 자신을 반대하고 있다는 ‘결과’만을 앞세우며 YTN 파업의 의미를 왜곡하고 있다. 본질을 훼손하는 일에 능한, 나쁜 언론인의 전형이다.

또 최 씨는 머니투데이방송(MTN) 보도본부장 시절 트위터에 특정 직업군의 여성들을 비하하고 성희롱 하는 글을 남겼다. 해당 직업군의 협회에서 최 씨의 행태를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하자 그는 공식 사과를 했지만, 어제 주주총회에선 “성희롱 발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태도를 바꿨다. 해당 직업군의 노동자들이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밝혔음에도 최 씨는 “성희롱 발언이라는 규정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기 위해 피해자가 성적 수치심을 느끼면 성희롱이라는 기본 개념조차 무시하는 최 씨의 모습은 절망적이다. 성폭력 가해자에게 성폭력 여부를 규정할 권한이 있다는 것에 다름없는, 2차 가해로밖에 볼 수 없는 주장을 부끄러운 줄 모르고 내뱉는 그가 어떻게 보도전문 방송의 대표로서 행세하려 든단 말인가.

 

최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YTN 사태를 중재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취임 이후 기회가 닿을 때마다 방송 정상화는 국민의 요구라고 강조한 방송통신위원장이 두 달 동안 YTN 파업 사태를 방치한 데 대한 책임을 새삼 따지진 않겠다. 하지만 이 지경까지 사태를 끌어온 후에야 뒤늦게 중재를 하겠다고 나선 만큼, 제대로 된 중재 역할의 책임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

제대로 된 중재 역할을 위해 방송통신위원장이 간과하지 말아야 할 사실이 있다. 지금의 사태에 이르기까지 YTN 이사회가 지금까지 사태 해결을 위한 노력을 전혀 보이지 않았다는 점이다. 탄핵 당한 정권에서 임명한 YTN 이사들이 포진해 있던 이사회에선 최 씨의 부족한 자질과 부적절한 행적을 검증하지 않고 그를 사장으로 선임한 데 이어 그가 YTN 정상화를 위한 합의를 파기했음에도 책임을 묻기는커녕, 되레 YTN 구성원들에게 최 씨를 사장으로 인정하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이런 ‘주문’은 YTN 구성원들은 물론, YTN 정상화를 응원한 촛불 시민들도 도저히 인정할 수 없는 것이다. YTN 정상화를 포기하라는 얘기에 다름없기 때문이다.

거듭 말하지만 적폐 구조를 청산하지 않고서는 YTN의 정상화는 불가능하다. 최 씨는 구성원들의 인내와 언론노조의 중재로 어렵게 타결한 합의를 파기한 그 사실만으로도 정상화를 위한 의지와 능력이 없음을 증명했다. 그런 만큼 방송통신위원장의 ‘중재’는 YTN 구성원들이 요구하고 있는 정상화의 의미를 훼손하지 않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 그 시작은 정상화의 길에서 YTN을 이탈시키고 있는 무자격 사장의 책임을 묻는 데 있다. <끝>

 

3월 29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commemt_20180329.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