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YTN이사회, 새 사장 선출 과정에 시민참여 보장해야

최남수 사퇴는 당연한 결과다
등록 2018.05.04 21:50
조회 1728

YTN이 정상화의 마지막 기회를 얻었다. 지난 2일부터 사흘 동안 YTN 정규직 직원 653명을 대상으로 최남수 사장 신임 여부를 묻는 중간평가 투표를 진행할 결과 652명(99.8%)이 투표에 참여, 재적 인원 363명(55.6%)의 찬성으로 최 씨의 사퇴가 결정됐다. 말 그대로 만시지탄(晩時之歎)이지만 사필귀정(事必歸正)이다.

 

YTN이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자신의 영달만을 생각하며 동료들을 떠났던 최 씨는 애초부터 구성원들에게 사장 자격이 없다는 평가를 듣던 인물이다. 하지만 적폐 정권에서 임명한 YTN 이사들은 그를 사장으로 밀어붙였다.

일촉즉발 상황에서 언론노조 중재로 보도국 정상화 합의를 도출했지만, 최 씨는 사장 취임 직후 이를 파기하며 스스로 부적격성을 재차 증명했다. 이후 언론관부터 역사관, 성의식 등의 문제가 불거지며 사장은커녕 언론인으로서도 최소한의 자격조차 갖추지 못한 인물이란 사실이 드러났지만 최 씨는 버티기로 일관했다. 결국 YTN 노조 84일 파업 끝에 중간평가 투표를 실시했고, 그 결과로 오늘 최 씨의 사퇴가 결정됐다.

 

YTN 구성원들이 이번 투표로 최 씨를 사퇴시키는 결론을 내린 것은 그저 사장 한 명을 바꾸는, 그런 의미가 아니다. 오늘의 결과는 YTN 정상화를 바란 시청자들 앞에 공정언론으로 바로 서겠다는 YTN 구성원들의 약속이다. 방송 독립과 공정 보도에 대한 철학과 의지가 있는 체제로 거듭나겠다는 구성원들의 다짐인 것이다.

 

오늘 YTN 구성원들이 적폐 언론으로 시청들로부터 외면 받던 시간과의 결별을 선언한 만큼, YTN 이사회는 이 선언의 의미를 존중해야 한다.

 

그 시작은 새 사장 선출 권한을 YTN 이사회에서 독점하지 않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 최남수 씨를 사장으로 뽑은 밀실 추천의 관행을 이사회는 더 이상 고집해선 안 된다. 국민 세금을 투입한 공기업이 대주주인 YTN에서 시청자인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고 반영하는 건 중요한 의무다.

YTN보다 앞서 정상화의 첫 발을 뗀 MBC와 KBS의 사례도 있다.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는 사장 후보 공모부터 정책 발표회, 면접 등의 전 과정을 공개하며 시청자의 참여를 보장했고, KBS 이사회는 시민들이 사장 후보자를 평가해 선출하는 ‘국민참여형’ 사장 선출 방식을 채택했다.

두 공영방송의 사례를 참고해 더욱 투명하고 공정한 절차로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 동안 누적한 적폐를 청산할 적임자를 선출하는 일, 그것이 YTN의 진정한 정상화를 위한 첫 걸음이다. YTN을 응원한 시민들과 구성원들이 어렵게 만든 기회를 YTN 이사회가 놓치지 않길 기대한다. <끝>

 

5월 4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commemt_20180504_025_.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