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못된 버릇 못 고친 조선일보, 악의적 왜곡 보도는 정정보도로 사과하라
등록 2019.09.02 16:28
조회 589

조선일보가 자유로운 시민들의 의사 표현에 케케묵은 색깔론과 정파적 프레임을 뒤집어 씌워 재갈을 물리려는 못된 버릇을 또 노출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8월 31일, <거리로 나온 친여 400여명 “친일파로부터 조국 후보자 수호”>라는 기사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지지하는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와 일본 아베 총리의 만행에 저항하는 ‘아베규탄 시민행동’의 구성원이 거의 동일하다는 경찰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의 집회를 전하면서 “반일 집회를 열었던 '아베규탄시민행동'과 구성원이 거의 일치한다”는 경찰 관계자 발언을 덧붙이고 집회 사진에 재차 “경찰은 ‘친북단체가 주축인 아베규탄 시민행동과 구성원이 거의 같다’고 했다”는 설명을 달아 놓았다. 이어서 “옛 통합진보당 출신으로 이뤄진 민중당과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서울맞이 환영 행사를 주도한 한국대학생진보연합, 그리고 민노총”이라면서 680여 개에 달하는 아베규탄 시민행동 참여 단체 중 민중당,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민주노총만 콕 집어 언급했다. 3개 단체가 ‘친북단체’이며 이들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에도 중복 가입되어 있다고 보도한 셈이다. 그러나 민중당,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민주노총 중 단 한 곳도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에 가입하지 않았다. ‘아베규탄 시민행동’에는 ‘친여단체’라는 딱지를 붙이고,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에는 ‘친북단체’라는 낙인을 찍은 악의적 프레임이다.

 

사과‧정정 없이 은근슬쩍 삭제, “반미 본색”으로 물타기까지

이에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곧바로 규탄 성명을 냈다. 조선일보 보도가 “전형적인 가짜뉴스 만들기 수법”이며 설사 경찰이 그런 말을 했다고 해도 “교차확인을 해야 하는 것이 기자이며, 그 여부를 확인하고 걸러내야 하는 것이 편집국”이라 일갈했다. 이러한 입장이 발표되자 조선일보도 뜨끔했는지, <거리로 나온 친여 400여명 친일파로부터 조국 후보자 수호”>(8/31)에서 “친북단체가 주축인 아베규탄 시민행동과 구성원이 거의 같다”는 경찰 관계자의 발언, ‘아베규탄 시민행동’ 참여 단체 중 민중당‧한국대학생진보연합‧민주노총을 언급한 부분을 삭제했다. 당연하다는 듯, 애초 보도가 허위라고 밝히는 정정 및 사과의 뜻은 9월 2일 현재까지 전혀 드러내지 않았다.

 

조선일보의 허위 보도를 지적한 ‘아베규탄 시민행동’의 입장문을 반영한 것으로 보이는 보도는 더 기가 막힌다. 조선일보는 <아베 규탄집회 주최측의 반미 본색 미국에 당당히 NO 외치자’>(9/2)라는 기사에서 “국내 최대 반일(反日) 집회 주도 단체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지지 시위대'와의 연루 의혹에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고 전했다. 이 기사는 “우리를 해당 단체와 엮어 '친여(親與) 단체'로 낙인찍는 데는 '악의적 의도'가 있다” 등 ‘아베규탄 시민행동’의 입장을 일부 인용했으나 “조 후보자 지지 집회는 지난 7~8월 시민행동의 반일집회 장소였던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이 때문에 초기 일부 정보 당국자와 언론 등은 이번 집회도 시민행동이 주최한 것으로 오인하기도 했다”며 조선일보 스스로의 책임은 털끝만큼도 인정하지 않았다. 오히려 ‘오인’한 경찰과 타 언론의 잘못으로만 전가했다. 심지어 이 기사는 제목부터 ‘아베규탄 집회 주최 측의 반미 본색’을 내세우고 있으며 기사 본문의 절반을 그 ‘반미 단체 프레임’에 할애하고 있다. “집회에선 초기와 달리 반미(反美) 발언이 나왔다”는 식이다. 애초 허위 보도에 사과하고 정식으로 ‘정정 보도’를 내도 모자를 판에 ‘아베규탄 시민행동 집회에서 반미 구호가 나오고 있다’는 식의 전혀 엉뚱한 보도에서 관련도 없는 조국 후보자 보도 관련 입장을 잘라 붙인 것이다. 자사의 허위보도 책임을 은근슬쩍 지워버리고 끝까지 ‘아베규탄 시민행동’에 정파적 낙인을 찍으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시민들의 목소리마저 왜곡‧폄훼하는 조선일보, 반성해야

조선일보가 일본 경제 보복 사태에서 일본을 대변하고, 조국 청문회 국면에서 조 후보자를 비판하는 입장이라고 해서 그와 상반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옥죄어서는 안 된다. 이는 아주 기초적인 상식이다. 언론이라면 사실관계 확인은 가장 기본인데 경찰 발언 뒤에 숨어 ‘친북 색깔론’으로 덧칠한 기사를 내놓고, 또 다른 기사로 그 잘못을 덮어버리려는 조선일보의 태도에 탄식을 금할 수 없다. 1등 신문을 참칭하는 조선일보는 스스로에게 얼마나 떳떳한지 곱씹어 보길 바란다. 이 못된 버릇을 고치지 못하면 시민들의 불신은 물론, 법적 처벌까지 떠안아야 할 수도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끝>

 

2019년 9월 2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직인생략)

 

comment_20190902_037.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