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시청자미디어재단 부정․비리 관련 전국민언련 공동논평

적폐 드러낸 시청자미디어재단 개혁하자
등록 2017.01.05 13:47
조회 173

 

시청자미디어재단이 비리와 부정으로 썩어가고 있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시청자 권익을 증진하고 시민의 방송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설립된 방송통신위원회 산하 기관으로 부산, 광주, 강원, 대전, 인천, 서울, 울산 7개 지역 시청자미디어센터를 지원관리하고 있다. 미디어 약자를 보호하고 미디어를 매개로 사회적 소통을 확대해온 주요 기관이기도 하다. 그러한 시청자미디어재단이 새해 벽두부터 비리의 온상으로 지목받고 있다. 그 중심에는 바로 이석우 이사장이 있다.

 

이석우 이사장은 2015년 5월 이사장으로 임명 때부터 낙하산 인사로 비판 받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 종북’ 발언을 비롯해 편향적 발언으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 정치적 독립성과 전문성 부족을 이유로 시민사회와 언론시민단체는 거세게 반발하였다. 재임 중에도 채용비리 의혹을 받아왔고 미디어교육 강사에게 무리한 계약서를 요구해 잡음이 끊이질 않았다. 지난 3일 추혜선 정의당 국회의원이 방송통신위원회 감사결과를 바탕으로 낸 보도자료를 보면 이석우 이사장의 도덕적 해이와 권력 사유화 행태는 사실로 드러났다.

 

방송통신위원회 감사결과를 담은 ‘시청자미디어재단 종합감사 처분요구서’를 보면 기가 막힌다.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신입직원 채용 당시 이사장이 임의로 고득점자를 탈락시키고 명백한 결격사유가 있는 지원자를 합격시켰다. 파견근로자 채용 때는 공모절차를 무시하고 이사장이 추천한 인사가 뽑히도록 하였다. 이석우 이사장은 관용차량을 주말에 무단으로 사용하고 법인카드로 개인물품을 구매하였다. 2015년 9월 국정감사 때도 이석우 이사장은 친동생을 운전기사로 고용하고 업무추진비를 개인 목적으로 쓴 사실을 지적 받은 바 있다. 그야말로 적폐이다.

 

더욱이 2016년 11월 4일부터 미디어교육 강사 윤리강령 준수 서약서를 앞세워 정부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는 아예 봉쇄하였다. 미디어교육은 미디어를 비판적으로 수용하고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과정인데 정부 비판을 원천적으로 막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아울러 공교육에도 없는 윤리강령 준수 서약서를 강요하는 건 강사의 사상 검열에 다름 아니다. 21세기 필수 교양으로 미디어능력을 논하는 시청자미디어센터에서 독재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제도가 말이 되는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개혁의 대상이다. 시청자주권을 실현하기 위해 설립한 방통위 산하기관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서는 정치적 독립성과 전문성, 도덕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이석우 이사장부터 사퇴해야 한다. 지역 시청자미디어센터의 자율성과 독립성, 지역성엔 관심 없고 권력의 사유화에만 혈안이 된 세력도 모두 청산해야 한다. 비리와 부패의 주범인 이석우 이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아울러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시청자 권익을 위해 바로 서라.

 

 

2017년 1월 5일

민주언론시민연합강원민주언론시민연합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