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_
[언론노조 성명]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국가와 역사, 그리고 국민을 도대체 얼마나 더 능멸하겠다는 것인가
등록 2014.06.13 17:13
조회 567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국가와 역사, 그리고 국민을 

도대체 얼마나 더 능멸하겠다는 것인가

 

오늘 아침 일본 언론들은 문창극 총리후보 지명자가 ‘일본의 한반도 식민지배와 남북분단을 하나님의 뜻’이라고 한 발언을 일제히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어떤 신문은 “위안부 문제에서도 ‘사과 받을 필요 없다’”며 대서특필했다. 다른 신문은 “게으르고 자립심이 부족하고 남한테 신세지는 것이 우리 민족의 DNA”라고 말한 것도 소개하면서 이웃나라의 총리후보자가 임명될 수 있을지 걱정하는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너무나 치욕적이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들에게 후손으로서 너무나 면목이 없다. 오직 일본정부의 사과를 받기 위해 평생의 아픔을 딛고 살아오신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도저히 얼굴을 들 수가 없다. 어떻게 나라가 이 지경까지 추락하게 된 것인가. 국가와 역사, 그리고 국민의 명예가 국제적으로 훼손된 작금의 사태는 도대체 어떤 상식으로 해석해야 하는 것인가. 

 

자신의 망언에 대해 사과를 할 생각이 없다고 밝히는, 오히려 망언을 보도한 언론사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자를 왜 우리는 그냥 지켜봐야만 하는가. 그러나 청와대는 오늘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오는 16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에 묻는다. 도대체 얼마나 더 국가와 역사, 그리고 우리 국민을 능멸하겠다는 것인가. 새누리당은 답하라. ‘문창극 구하기’에 골몰하고 있는 새누리당은 도대체 어느 나라 정당인가.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명심하라. 국정조사, 개각, 정계 개편 등 지금의 국면은 세월호 참사라는 국민적 비극에서 비롯된 것이다. 참사를 통해 현 정부의 총체적인 무능이 낱낱이 드러난 데 대해 청와대가 ‘국가 개조’라는 구호를 내세우며 수습에 나선 첫 행보가 결국 또 다른 참사를 낳고 말았다. 청와대가 공언한 국가 개조가 역사와 국가를 배반하고 국민에게 치욕을 안겨주는 것이라면 절대 용납할 수 없다. 그리고 언론사의 검증 보도에 대해 법적 대응 운운하는 언론인 출신 총리후보자의 파렴치함도 지켜보기조차 고통스럽다. 청와대는 더 늦기 전에 총리후보자 지명을 즉각 철회하고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고통을 가한 사실에 대해 석고대죄해야 할 것이다. 

 

2014년 6월 13일

전국언론노동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