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언론적폐 청산 공정언론을 위한 언론노동자 투쟁을 지지하는 논평

적폐청산·언론자유 쟁취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투쟁에 연대와 지지를 보낸다
정권 부역 언론적폐세력들은 즉각 사퇴하라
등록 2017.05.28 19:00
조회 318

적폐청산과 언론자유 쟁취를 위한 언론노동자들의 외침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10일 언론노조와 KBS본부 성명과 더불어 19일 열린 언론노조 중앙집행위원회는 전원 만장일치로 고대영 KBS사장과 이인호 이사장, 김장겸 MBC사장,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박노황 연합뉴스 사장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다. 같은 날 KBS본부도 이제원 라디오1프로덕션 국장, 정지환 통합뉴스룸 국장, 김정수 TV프로덕션1 국장 등 주요 보직자들의 퇴진을 엄중 경고했다. 언론노동자들의 적폐청산 요구는 계속해서 터져 나왔다. MBC PD협회(22일), 23일 KBS본부 중앙위원·지부장단, KBS PD협회가 잇따라 성명을 발표했다.

 

24일에도 KBS 20년차 이상 중견기자 71명의 입장 발표가 있었고, 25일 MBC 콘텐츠제작국 PD들은 4년여 만에 총회를 열어 6월항쟁 30주년 다큐 불방과 담당PD 징계 사태 대응을 논의하는 한편 경영진 총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실명으로 발표했다. KBS·MBC뿐만 아니라 연합뉴스 막내 기수 기자들도 23일 성명을 내고 경영진의 대국민 사과와 편집권 보장을 촉구했다. 10일부터 시작된 외침이 공영언론사 깊숙이 확산되고 있다. 이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시기 쌓여온 우리 사회의 구습과 악폐가 이제는 깨끗이 청산되어야 한다는 국민적 요구가 절실하고,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언론개혁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언론인들의 각성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들의 요구는 한결 같다.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부역해 공영언론을 망쳐온 인사들의 퇴진, 그리고 편집·편성권의 내적 자율성을 보장하고 정치권의 통제와 간섭을 봉쇄함으로써 공영방송을 정상화 하자는 것이다. 부역자들은 공영언론의 신뢰도를 밑바닥까지 추락시키고, 양심적 언론인들에 대한 배제와 부당한 징계로 공영언론을 황폐화 시켰다. 국민은 안중에도 없었던 이들 부역자들은 오히려 국민에 의해 파면당한 부패정권을 비호하기 위해 온갖 부당하고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했다. 부역자들 중에는 심지어 바닥까지 추락한 공영언론의 현실을 틈타 ‘공영언론 무용론’을 공공연하게 퍼뜨리고 다니며 공영언론을 아예 말살하려는 자들도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정권의 낙하산과 부역언론인들의 퇴출은 공영언론 정상화의 필수 조건이며 이들의 퇴출 없이는 이 시대의 요구인 적폐청산은 요원한 일이다.

 

언론노동자들은 이를 시작으로 적극적이고 실효적인 방법으로 언론자유 쟁취 투쟁에 나서야 한다.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의 기간 동안 부당 전보, 부당 징계, 불법적 보도통제, 무리한 소송남발 등 언론사 내부에서 벌어졌던 온갖 야만적이고 불법적인 횡포들을 낱낱이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 부역자들의 불법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고발조치해 끝까지 법으로 단죄해야 한다.

 

우리는 언론적폐청산과 언론자유를 위해 싸우는 언론노동자들의 투쟁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내며 언제라도 힘을 보탤 것이다. 시민들에게도 호소한다. 작금의 언론적폐의 현실은 단순한 언론사업장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 사회와 이 땅의 시민들 모두에게 미치는 중차대한 문제다. 따라서 2008년 YTN, KBS 사태, 언론악법과 종편 탄생 저지투쟁, 2012년 언론대파업에서 시민들이 보여줬던 관심과 연대를 다시 한 번 보여주기 바란다. 언론적폐 세력들에게도 마지막으로 경고한다. 언론의 제일 가치인 권력감시는 커녕 최소한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말살하고, 양심적인 언론인 탄압에 앞장선 낙하산·부역세력과 이에 빌붙어 호가호위했던 간부들은 대국민 사과와 함께 즉각 사퇴하라. <끝>

 

2017년 5월 28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comment_20170528_01.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