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논평] MBC 경영진의 방송 사유화에 대한 논평

MBC 경영진, 최후의 발악을 하는가 - 국회는 MBC 노조탄압 진상 반드시 규명하라 -
등록 2017.02.17 19:18
조회 251

 

1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가 MBC 노조탄압 진상규명을 위한 청문회를 의결하자 한 줌에 불과한 경영진이 최후의 발악을 하고 있다. 탄핵 심판을 앞둔 박근혜처럼 앞뒤 분간 못하고 날뛰는 격이다.

 

MBC는 청문회 의결이 결정되자 14일 <뉴스데스크>에서 이성을 상실한 5건의 보도를 쏟아냈다. MBC는 <뉴스데스크> 보도를 통해 국회 환노위 결정을 ‘날치기’, ‘언론장악을 위한 치밀한 대선전략’, ‘MBC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음해한 것이다. 나아가 소위 ‘언론장악 방지법’을 ‘공영방송 장악 시도’로 폄훼하는 등의 보도를 내놨다. MBC는 ‘날치기’, ‘파행’이란 말을 반복하며 15일 4건, 16일에도 3건의 보도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환노위 위원장이 한국GM의 전신인 대우자동차 노조위원장 출신인데, 한국GM 노조의 채용비리를 덮으려고 ‘다른 곳으로 관심을 돌리려 한다’거나 ‘친문 핵심인 홍 위원장이 대선을 위한 언론장악’의 한 방편으로 청문회를 강행하려 한다는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의 발언을 여과 없이 보도했고, 더불어민주당이 틈만 나면 MBC를 흔들어 댔다고 주장했다. 급기야 16일에는 전국언론노동조합이 MBC 청문회의 ‘사실상 배후’라는 황당한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보도는 “2012년 대선 때 같은 민주당과 언론노조의 밀월관계가 재연되고 있다는 지적”이라며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와 언론노조 간 정책협약과 청문회 개최 약속을 문제 삼았다. 이어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언론인으로 구성된 언론노조의 정치권 회유와 압박은 대선을 앞두고 다시 거세지고 있다”고 폄훼했다. 언론노조가 MBC에서 벌어진 부당하고 불법적인 노조탄압에 대해 국회 청문회를 요청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노조의 역할이다. 공정방송 쟁취와 그 과정에서 해고된 조합원들의 복직을 요구하는 것은 언론노조가 해야 할 가장 기본적인 노조활동이다. MBC는 노동조합의 본질과 존재의미마저 왜곡하는 수준 이하의 보도로 국민들을 현혹하고 사태의 본질을 호도하지 말라.

 

MBC의 야당에 대한 음해는 거의 상습적이다. 2012년 파업 당시 극한으로 치닫던 MBC 사태 해결을 위해 민주통합당 의원들이 MBC를 방문했지만 김재철 사장은 이들을 문전박대했었다. 당시에도 MBC는 <뉴스데스크>에서 야당 국회의원들이 ‘사장실 난입을 시도했다’고 왜곡하며 MBC를 정권에 헌납한 김재철 사장을 감싸는 데 앞장섰다. MBC에서 벌어진 노조 탄압의 진상규명과 장기파업 사태를 해결하려는 정당한 정치적 활동을 언론탄압으로 매도하고 폄훼하는 행태야 말로 ‘공영방송 장악’에 부역하고, ‘파행’을 방조하는 것이며, ‘정치적 중립’을 어기는 것이 아니고 무엇인가. 그 때나 지금이나 정권에 아부 굴종하는 경영진들의 행태에는 한 치의 변화도 없는 것이다. 지금 MBC 경영진이 벌이는 행태는 파멸의 늪에서 허우적대다가 더욱 깊숙이 빠져드는 격이다. 발버둥을 치면 칠수록 파멸의 시간은 좀 더 앞당겨 질 것이다.

 

환노위는 MBC에 대한 청문회를 의결하면서 안광한 사장, 권재홍 부사장, 백종문 미래전략본부장, 김장겸 보도본부장 등을 증인으로 확정했다. 대표적인 언론장악 부역자이자 노조탄압의 주역들이다. 만시지탄이지만 이번 청문회를 통해 MBC에서 벌어진 살인적인 노조탄압 진상을 반드시 규명하고 국민들에게 알려야 한다. 더불어민주당은 물론 야당 의원들은 MBC 선동에 한 치의 흔들림이나 망설임 없이 진상을 밝혀주길 바란다. 이번 청문회 증인들에게도 고한다. 당신들의 주장대로 이번 청문회가 언론탄압이고 방송장악이라면 언론인답게 국회에 출석해 국민 앞에서 그 근거를 정정당당하게 밝혀라. 시민들과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은 이들의 이름을 노조탄압과 언론장악 부역자로 길이 남길 수 있도록 응원하고 있다. <끝>

 

 2017년 2월 17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