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방송심의위원회, 35차 심의 안건

TV조선 <뉴스9>‧채널A <뉴스A>(1/29) ‘대통령 딸 거주 국가 공개 보도’


민언련은 시민 방송심의위원회 35차 안건으로 TV조선 <뉴스9>‧채널A <뉴스A>(1/29) ‘대통령 딸 거주 국가 공개 보도’를 상정했다. TV조선‧채널A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의 이주에 공개 질의를 한 당일, 곽 의원도 발설하지 않은 대통령 가족의 이주 국가를 특정해 보도해버렸다. 대통령 가족이라는 이유로 사생활을 침해한 행태이며 대통령 가족의 신변을 노출해 위험을 초래한 무책임한 보도이다.

약속이나 한 듯 ‘국가명 공개’
TV조선과 채널A는 29일 메인뉴스에서 곧바로 당일 곽상도 의원의 공개 질의를 보도하면서 문다혜 씨 가족의 이주 국가를 앵커 멘트, 기자 리포트, 자막 등으로 반복해 특정했다. 채널A의 경우 ‘곽상도 의원실’이라는 출처를 달았고 TV조선은 출처를 밝히지도 않았다. 출처 없이 대통령 가족의 신변을 노출한 TV조선도 심의 규정 위반이고, 곽상도 의원실과 정보를 주고 받으며 자유한국당 대신 국가를 특정한 채널A의 행태는 더 심각하다. 사실상 자유한국당과 언론이 한 팀처럼 움직인 것이다.


TV조선은 사위 관련 허위사실도 받아쓰기
TV조선의 경우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사위 서 모 씨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가 200억 원을 지원했고 이 중 30억원이 부당 집행됐다는 소문이 떠돈다며 재산 압류를 피하려 급하게 처분했다는 말도 있다고 전했”다면서 허위사실까지 그대로 받아썼다. ‘소문’이라면 언론은 당연히 검증하고 보도해야 하나 무조건 받아쓰며 허위사실을 확대재생산한 것이다.


‘국가 공개’ 부당성 알면서도 강행한 TV조선‧채널A
더 황당한 사실은 TV조선‧채널A가 ‘대통령 딸 거주 국가 공개’의 부당성을 알고 있다는 사실이다. TV조선은 <이것이 정치다>(1/29)에서 “다혜 씨 부부 거처가 사실상 노출됐다”는 지적에 “곽상도 의원이 얘기한 자료에서 그런 부분은 다 가렸거든요. 동남아에 나라가 한 두 개 인가요? 동남아라고 얘기했다는 것 가지고 거처가 알려졌다고 하는 건 무리한 역공”이라 반박했는데 이는 TV조선도 ‘거주 국가’를 가려야 할만큼 공개하지 말아야 할 요소임을 알고 있다는 방증이다. 채널A도 <돌직구쇼>(1/30)에서 “동남아는 북한의 공작원 문제, 불안정한 국가의 위험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 정도로 위험한 ‘국가 특정’을 자사는 왜 공개해버렸는지 해명해야 한다.


민원 제기 취지
대통령 가족의 거주 국가를 공개한 것은 그 자체로 사생활 침해 및 신변 노출로서 대단히 위험한 보도이다. 곽 의원이 제기한 ‘대통령 딸 가족 이주 의혹’ 자체가 근거도, 실체도 없는만큼 철저히 검증했어야 하나 TV조선‧채널A는 그런 과정도 모두 생략했다. 기본적인 보도 윤리에 어긋나는 행태이다.

TV조선 <뉴스9>‧채널A <뉴스A>(1/29)
직접 보고 평가해 주세요!






[ 응원글쓰기 ]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