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방송심의위원회, 44차 심의 안건

연예인 마약 사건에 성소수자 인권 침해한 TV조선


민언련은 시민 방송심의위원회 44차 안건으로 TV조선 <보도본부핫라인>(4/10) ‘성소수자 인권 침해 보도’를 상정했다. 8일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되자 9일부터 뉴시스를 시작으로 느닷없이 하일 씨의 성적 지향을 공개 비난하는 보도가 쏟아졌다. 방송사 중에서는 TV조선이 가담했는데 사실상의 ‘아웃팅’ 보도이자 성소수자 인권 침해 보도다.

범죄와 관련 없는 성적 지향 끌어와 비난, 참담한 인권 탄압
TV조선은 1년 전 다른 마약 사범의 ‘연인관계’ 주장을 빌미로 반복적으로 ‘동성 연인관계’를 강조했고 ‘충격적인 일’, ‘공범의 정체’ 등 선정적 묘사로 일관했다. ‘마약과 함께 동성 행각’이라는 표현으로 동성애를 마약과 같은 범죄로 취급하기도 했다. ‘연인관계’라는 주장은 마약 투약이라는 사건의 본질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범죄와 특정 성적지향을 연결해 보도한 것이다. 심지어 TV조선 기자들은 ‘하일 씨가 경찰에 끝까지 감추고 싶었던 것’이라며 성적 지향을 더욱 부각했는데, ‘감추고 싶은 부분’임을 알면서도 보도했다는 점에서 더욱 충격이다. 오로지 하일 씨의 성적지향을 부정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범죄와 관련 없는 요소를 의도적으로 동원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성소수자 위협하는 ‘아웃팅’ 보도
무엇보다 하일 씨 본인의 동의 없이 성적 지향을 공개했다는 점에서 이런 보도는 인격 살인에 가까운 ‘아웃팅’이다. 여전히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가 만연한 한국 사회에서 이런 ‘아웃팅’은 성소수자의 고통을 가중시킨다. 하일 씨뿐 아니라 모든 성소수자를 위축시키고 위협할 수 있는 보도라는 의미이다. 더구나 동성애를 범죄, 충격적인 일로 규정했다는 점에서 TV조선의 인권 의식이 얼마나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지 알 수 있다.


민원 제기 취지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가지협회가 만든 인권보도준칙은 제8장 성적소수자 인권에서 “언론은 성적 소수자에 대해 호기심이나 배척의 시선으로 접근하지 않는다”, “성적소수자가 잘못되고 타락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담지 않는다”, “반드시 필요하지 않을 경우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을 밝히지 않는다”라고 권고하고 있다. 언론인 스스로 만든 이 보도준칙을 TV조선은 정면으로 위반했다. 성소수자 인권 관련한 별도의 조항이 없는 방송심의규정에도 성소수자를 포함한 소외계층의 인권을 보호하도록 규정한 조항들이 있다. 역시 TV조선이 모두 위반한 조항들이다.

TV조선 <보도본부핫라인>(4/10)
직접 보고 평가해 주세요!






[ 응원글쓰기 ]



공지 상단 메뉴 응원글쓰기를 클릭하시면 응원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2018.06.14

응원글쓰기를 클릭하신 후, 이주의 심의 내용을 모두 확인하시면 응원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더 보기
3698 이땅의 언론이 바로 서는 그날까지
김민수 2019.03.30

신뢰할 수 있는 공정하고 진실된 언론이 뿌리내릴 때까지 계속 활동해 주세요. 적극 지지합니다.

3697 시민방심위 응원합니다!
peace world 2019.03.30

대한민국 방송통신위원회보다 훌륭합니다! 감사합니다!!!

3696 민언련 응원글
빵사이다 2019.03.30

미디어들의 들의 편파적이고 잘못된 방송로 국민들의 눈을 가리고 판단을 흐리게 하는 모된 행태를 바로잡아 주길 응원합니다

3695 놀고먹는 방심위
헌법수호 2019.03.30

종편 뉴스를 보면 하루에 몇개씩은 사고치는데 제재가 없다 방심위는 전원 사퇴해라

3694 민언련 당신이 있어 든든합니다
민언련사랑 2019.03.30

영원하라

3693 민언련 파이팅!
봄꽃자리 2019.03.30

언록적폐 조중동문연과 종편 3사가 이 땅에서 사라지고 올바른 언론이 사회 여론을 이끌 수 있도록 애써 주시길

3692 민언련 응원합니다!!!
한승희 2019.03.29

힘내세요! 항상 응원합니다.

3691 늘 응원합니다.
대한민국 시민 2019.03.29

가짜뉴스 사라져라!!!

3690 응원합니다!!
꼴뚜기 2019.03.29

부당한 여론 형성을 위한 조작 뉴스!! 꼭 사라져야 합니다!!

3689 항상 감사한 마음 가득가득합니다. 내주변에만 신경쓰고 있는 제가 너무 부끄럽습니다.
윤정미 2019.03.28

감사합니다.

3688 민언련 화이팅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2019.03.28

민언련이 아니라면 정말 느끼지 못하던것들을 많이 느끼며 그 노고에 진심어린 박수를 보냅니다

3687 민언련
ㅇㅇ 2019.03.28

파이팅

3686 정의를 위하여
ya4mo 2019.03.27

적극 응원합니다

3685 힘내세요
노앨 2019.03.27

길게 보고 뿌리 뽑아야지요~~~

3684 민언련화이팅. 김언경 사무총장님 너무 고생많으시고 고맙습니다.
김성태 2019.03.25

민언련화이팅. 김언경 사무총장님 너무 고생많으시고 고맙습니다.

3683 TV 조선의 정준영 사건의 피해자 실명 공개를 처벌해주세요...
송영호 2019.03.24

유명인도 아닌 일반의 실명을 실시간 그대로 방송에서 거론한 것은 분명히 잘못된 것입니다. 이대로 무과해서는 절대로 안되며 명확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3682 응원합니다.
사각머리 2019.03.24

수고 많으십니다.

3681 후원
바람 2019.03.24

후원 하고자 합니다. 어떤 방법으로 할 수 있나요?

3680 인권침해를 막읍시다
경락의달인 2019.03.23

확실하지 않은 인물들을거론한다는것은 2차피해를 입을수있습니다

3679 피해자를 보호해야지 신상공개를하는 끔찍한 ...
신동학 2019.03.23

제발 스스로 소멸됬으면 좋으련만...

3678 민언연, 늘 고맙습니다!
윤홍열 2019.03.23

민언연에서 일하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인사드립니다, 부디 늘 건강하시고, 기쁜 일 가득하시길...

3677 둘다 종편 면허 회수하라
류경영 2019.03.23

둘다 종편 면허 회수하라

3676 민언련 더 힘내라.
시민케이 2019.03.23

민언련 더 힘내십시요. 뒤에 민주시민이 함께 하고 있습니다. 지록위마없는 참 언론세상을 위해. 앞에서 바른 눈으로 길을 밝혀주시면 민주시민이 뒤에서 힘있게받치고 밀고 나아가겠습니다. 민언련 민주시민 아자아자!

3675 일파만파 더 큰 진실을 덮기에 급급한 것을 보니 장자연사건에 대한 관심을 놓지 말라고 큰 가르침을 주네요
정의의 길로 2019.03.23

권력형 범죄에 유독 관대한 언론권력기관이 한 눈에 꿰어지네요~ 민언련 홧팅!! 시방위 아자아자!!

3674 민언련의 지속적인 활동에 감사드립니다.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 2019.03.23

이렇게 진실을 알게되는 유일한 민언련...정말 감사드립니다.그리고 이렇게 계속 할수 있게 도와주신 다스뵈이다(쥐새끼를 다시 깜빵으로,,,,)와 도움을 주시는 전의로운 시민분들께도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3673 조카예요
개미 2019.03.23

조카예요

3672 TV조선 전 대표이사 방정오 구속발부 딸보고 운전기사의 폭언 폭행 종편 폐지
개미 2019.03.23

TV조선 전 대표이사 방정오 구속발부 딸보고 운전기사의 폭언 폭행 종편 폐지

3671 민언련 화이팅!!!!
쁘휘 2019.03.23

민언련 화이팅!!!

3670 가시는 보고 들보는 만보는 방송심의위!
빛살무늬 2019.03.20

조선 동아는 대한민국방송 아니냐? 뉴스공장의 작은 가시에는 쌍심지 켜면서 조선,동아의 들보는 왜 봐 주는 거냐? 방송개혁, 언론개혁 화이팅!

3669 열일하시는 민언련 화이팅
민영 2019.03.2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