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방송심의위원회, 44차 심의 안건

연예인 마약 사건에 성소수자 인권 침해한 TV조선


민언련은 시민 방송심의위원회 44차 안건으로 TV조선 <보도본부핫라인>(4/10) ‘성소수자 인권 침해 보도’를 상정했다. 8일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되자 9일부터 뉴시스를 시작으로 느닷없이 하일 씨의 성적 지향을 공개 비난하는 보도가 쏟아졌다. 방송사 중에서는 TV조선이 가담했는데 사실상의 ‘아웃팅’ 보도이자 성소수자 인권 침해 보도다.

범죄와 관련 없는 성적 지향 끌어와 비난, 참담한 인권 탄압
TV조선은 1년 전 다른 마약 사범의 ‘연인관계’ 주장을 빌미로 반복적으로 ‘동성 연인관계’를 강조했고 ‘충격적인 일’, ‘공범의 정체’ 등 선정적 묘사로 일관했다. ‘마약과 함께 동성 행각’이라는 표현으로 동성애를 마약과 같은 범죄로 취급하기도 했다. ‘연인관계’라는 주장은 마약 투약이라는 사건의 본질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범죄와 특정 성적지향을 연결해 보도한 것이다. 심지어 TV조선 기자들은 ‘하일 씨가 경찰에 끝까지 감추고 싶었던 것’이라며 성적 지향을 더욱 부각했는데, ‘감추고 싶은 부분’임을 알면서도 보도했다는 점에서 더욱 충격이다. 오로지 하일 씨의 성적지향을 부정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범죄와 관련 없는 요소를 의도적으로 동원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성소수자 위협하는 ‘아웃팅’ 보도
무엇보다 하일 씨 본인의 동의 없이 성적 지향을 공개했다는 점에서 이런 보도는 인격 살인에 가까운 ‘아웃팅’이다. 여전히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가 만연한 한국 사회에서 이런 ‘아웃팅’은 성소수자의 고통을 가중시킨다. 하일 씨뿐 아니라 모든 성소수자를 위축시키고 위협할 수 있는 보도라는 의미이다. 더구나 동성애를 범죄, 충격적인 일로 규정했다는 점에서 TV조선의 인권 의식이 얼마나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지 알 수 있다.


민원 제기 취지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가지협회가 만든 인권보도준칙은 제8장 성적소수자 인권에서 “언론은 성적 소수자에 대해 호기심이나 배척의 시선으로 접근하지 않는다”, “성적소수자가 잘못되고 타락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담지 않는다”, “반드시 필요하지 않을 경우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을 밝히지 않는다”라고 권고하고 있다. 언론인 스스로 만든 이 보도준칙을 TV조선은 정면으로 위반했다. 성소수자 인권 관련한 별도의 조항이 없는 방송심의규정에도 성소수자를 포함한 소외계층의 인권을 보호하도록 규정한 조항들이 있다. 역시 TV조선이 모두 위반한 조항들이다.

TV조선 <보도본부핫라인>(4/10)
직접 보고 평가해 주세요!






[ 응원글쓰기 ]



공지 상단 메뉴 응원글쓰기를 클릭하시면 응원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2018.06.14

응원글쓰기를 클릭하신 후, 이주의 심의 내용을 모두 확인하시면 응원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더 보기
3848 쓰레기 방송
아웃 2019.04.04

방송이라고 하기도 민망한 채널

3847 쓰레기 방송 퇴출
유진호 2019.04.04

쓰레기 방송은 퇴출이 필요합니다

3846 보세요
임성민 2019.04.04

응원 합니다.

3845 퇴출만이 답입니다. 쓰레기 방송사입니다.
이명박 2019.04.04

.

3844 폐지가 답이다.
아리서리 2019.04.04

언제까지 저딴 언론 방송을 보고 듣고 해야됩니까????????

3843 허위기사 양산 TV조선은 폐지가 답!
KIM 2019.04.04

.

3842 TV조선의 가정교육
MB's soul crusher 2019.04.04

TV조선 일가들은 자신들 자식교육 시키듯 국민을 교육시키고 싶어하나요?

3841 티비조선은 사회악입니다
강화정 2019.04.04

제2 제3의 범행을 조장하도록 유도하는게 아니라면 저런 행태의 보도를 할 수가 없습니다 티비조선에 강력한 제재를 요구합니다

3840 TV조선 퇴출
어른이 2019.04.04

TV조선의 존재 자체가 방심위 직무유기다

3839 쓰레기통을 바라보고있는게 더 낫겠습니다
최재원 2019.04.04

없대주세요.

3838 조선은 폐지되길
코난 2019.04.04

거지같은 놈들

3837 이게 무슨 음식 레시피도 아니고
ㄱㅇㅌ 2019.04.04

.

3836 쓰레기,기레기 방송 아웃~
죽창,석궁준비하는남자 2019.04.04

쓰레기 방송은 아이들 정서에도 피해가 막심하므로, 허가 취소되어야 마땅함~

3835 언론적폐 1호
둥이아부지 2019.04.04

사라져라

3834 토왜 타도
토왜 타도 2019.04.04

우리 후손에게 이런 추잡한 것을 보여주기도, 물려주기도 싦다.

3833 제거대상1호 토착왜구
천불 2019.04.04

.

3832 언제까지 쓰레기방송을 봐야 합니까
조선타도 2019.04.04

이번기회에 방가놈들 아작내야 합니다

3831 조선일보는 없애버려야
오장근 2019.04.04

뉴스를 날조,조작하여 국민을 기만하는 조선일보와 조선일보 기자는 대한민국에서 없애버려야 한다.

3830 조선퇴출
마루 2019.04.04

3829 조선TV 폐지가 답이다!!!!
김선대 2019.04.04

원래 답이 없었지만 그냥 어이가 없네!ㅋㅋ

3828 진짜 아직까지 왜방송국을 운영하는지 모르겠다
김인호 2019.04.04

진짜 TV조선 무슨 생각으로 방송을 만드는지 모르겠음

3827 없어뎌라 조선티비
이종현 2019.04.04

넘 편향적이고 자극적인 방송만한다.

3826 조선일보와 TV조선은 한국언론의 수치다
불광동 휘발유 2019.04.04

.

3825 저런걸 방송이라고
나화났다 2019.04.04

당장 폐지 시켜야한다고 봅니다

3824 조선은 폐간 해체만이 답이다.
김기홍 2019.04.04

만악의 근본 조선은 없어져야합니다.

3823 폐지만이 답이다
맨땅헤딩 2019.04.04

뭔 말이 필요하리, 폐지만이 답이다.

3822 매국 조선 없어져라
뭉게구름 2019.04.04

매국 조선 없어져야 합니다

3821 방송은 공영성이 기본입니다
케이츠 2019.04.04

방송은 시청자에게 높은 영행력을 가지고 있는 매채로 공영성은 기본이 되어야 함에도 시청률을 노린 자극적인 내용으로 제작, 편성하는 방송은 폐지되어 마땅합니다.

3820 조선폐지
김성호 2019.04.04

TV조선 없T는나라 우리나라 좋은나라.

3819 방가방가
울트라맨 2019.04.04

폐지 좀 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