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방송심의위원회, 35차 심의 안건

TV조선 <뉴스9>‧채널A <뉴스A>(1/29) ‘대통령 딸 거주 국가 공개 보도’


민언련은 시민 방송심의위원회 35차 안건으로 TV조선 <뉴스9>‧채널A <뉴스A>(1/29) ‘대통령 딸 거주 국가 공개 보도’를 상정했다. TV조선‧채널A는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의 이주에 공개 질의를 한 당일, 곽 의원도 발설하지 않은 대통령 가족의 이주 국가를 특정해 보도해버렸다. 대통령 가족이라는 이유로 사생활을 침해한 행태이며 대통령 가족의 신변을 노출해 위험을 초래한 무책임한 보도이다.

약속이나 한 듯 ‘국가명 공개’
TV조선과 채널A는 29일 메인뉴스에서 곧바로 당일 곽상도 의원의 공개 질의를 보도하면서 문다혜 씨 가족의 이주 국가를 앵커 멘트, 기자 리포트, 자막 등으로 반복해 특정했다. 채널A의 경우 ‘곽상도 의원실’이라는 출처를 달았고 TV조선은 출처를 밝히지도 않았다. 출처 없이 대통령 가족의 신변을 노출한 TV조선도 심의 규정 위반이고, 곽상도 의원실과 정보를 주고 받으며 자유한국당 대신 국가를 특정한 채널A의 행태는 더 심각하다. 사실상 자유한국당과 언론이 한 팀처럼 움직인 것이다.


TV조선은 사위 관련 허위사실도 받아쓰기
TV조선의 경우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사위 서 모 씨가 다녔던 회사에 정부가 200억 원을 지원했고 이 중 30억원이 부당 집행됐다는 소문이 떠돈다며 재산 압류를 피하려 급하게 처분했다는 말도 있다고 전했”다면서 허위사실까지 그대로 받아썼다. ‘소문’이라면 언론은 당연히 검증하고 보도해야 하나 무조건 받아쓰며 허위사실을 확대재생산한 것이다.


‘국가 공개’ 부당성 알면서도 강행한 TV조선‧채널A
더 황당한 사실은 TV조선‧채널A가 ‘대통령 딸 거주 국가 공개’의 부당성을 알고 있다는 사실이다. TV조선은 <이것이 정치다>(1/29)에서 “다혜 씨 부부 거처가 사실상 노출됐다”는 지적에 “곽상도 의원이 얘기한 자료에서 그런 부분은 다 가렸거든요. 동남아에 나라가 한 두 개 인가요? 동남아라고 얘기했다는 것 가지고 거처가 알려졌다고 하는 건 무리한 역공”이라 반박했는데 이는 TV조선도 ‘거주 국가’를 가려야 할만큼 공개하지 말아야 할 요소임을 알고 있다는 방증이다. 채널A도 <돌직구쇼>(1/30)에서 “동남아는 북한의 공작원 문제, 불안정한 국가의 위험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 정도로 위험한 ‘국가 특정’을 자사는 왜 공개해버렸는지 해명해야 한다.


민원 제기 취지
대통령 가족의 거주 국가를 공개한 것은 그 자체로 사생활 침해 및 신변 노출로서 대단히 위험한 보도이다. 곽 의원이 제기한 ‘대통령 딸 가족 이주 의혹’ 자체가 근거도, 실체도 없는만큼 철저히 검증했어야 하나 TV조선‧채널A는 그런 과정도 모두 생략했다. 기본적인 보도 윤리에 어긋나는 행태이다.

TV조선 <뉴스9>‧채널A <뉴스A>(1/29)
직접 보고 평가해 주세요!






[ 응원글쓰기 ]



공지 상단 메뉴 응원글쓰기를 클릭하시면 응원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2018.06.14

응원글쓰기를 클릭하신 후, 이주의 심의 내용을 모두 확인하시면 응원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더 보기
3289 언론이 바로서는 그날까지
박원근 2019.01.25

민언련 응원합니다

3288 국회의원 타 다른 위원 종편폐지 찬성해주세요 국회통과 해주세요 방송통신위원회 통과해요
멧돼지 산토끼 2019.01.25

국회의원 타 다른 위원 종편폐지 찬성해주세요 국회통과 해주세요 방송통신위원회 통과해요

3287 자유한국당 종편 폐지 반대 예요 쓰레기 멍멍이 똥개 자유한국당 망해다 종편폐지 찬성예요
박고조 2019.01.25

자유한국당 종편 폐지 반대 예요 쓰레기 멍멍이 똥개 자유한국당 망해다 종편폐지 찬성예요

3286 미디어법 강제 통과 구 한나라당 구 새누리당 자유한국당을종편만든채널예요 종편 폐지예요
박고조 2019.01.25

미디어법 강제 통과 구 한나라당 구 새누리당 자유한국당을종편만든채널예요 종편 폐지예요

3285 저런의식이 더 문제입니다.
Ran 2019.01.25

저런의식을 갖고 있다면 그 자체가 문제인데 그 말을 전파를 통해 내보내는 이런 전파낭비를 하고있는 현실이 참 개탄스럽네요. 저분 법적 절차좀 받으시구 한번 벌금과 구형을 가지고 조율한번 당해보셔도 저따위 소리를 하는지 보고싶습니다. 말인지 막걸리인지....... 이런 쓰레기보시면서 찾아내는 모니터닝하시는 분들...

더 보기
3284 끝까지 화이팅!!
당신을 믿어요. 2019.01.24

항상 공정하고 정직한 방송을 만들어 가기 위해 애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3283 민언련화이팅. 김언경 사무총장님 너무 고생많으시고 고맙습니다.
김성태 2019.01.24

민언련화이팅. 김언경 사무총장님 너무 고생많으시고 고맙습니다.

3282 제발 부탁합니다
해원 2019.01.24

민언련 응원합니다.방송이든 신문이든 신뢰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3281 깨끗하고 자유로운 언론을 위해 힘써주십시오.
조희철 2019.01.24

촛불혁명으로 나라가 앞으로 뛰어가려하는 이 시점에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는것은 언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언론이 권력화되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나라를 주무르다시피 하고 있는데, 의도적으로 가짜 정보를 뿌리는 언론에게는 두번 다시 기회를 주면 안됩니다.

3280 종편
김성수 2019.01.24

아직도 이런 쓰레기 방송이 전파를 타고 있습니까?

3279 후손들에게 깨끗한 국가를 물려주기 위해
곰탱이 2019.01.24

적폐언론이 사라지는 그날까지 응원합니다.

3278 민언련이 가는 길을 응원힙니다.
희망셋 2019.01.24

계속 뚜벅뚜벅 걸어가주세요.

3277 클릭하면 바로 공유 할 수 있게 만들면 않되나요?
도날드밀 2019.01.24

클릭하면 바로 공유 할 수 있게 만들면 않되나요? 주소복사해서 붙여넣기 할려니 조금 불편하기에 매일할 수가 없습니다.

3276 최고의 프로그램!
웃는호랑이 2019.01.24

응원합니다.

3275 민언련 홧팅
백경재 2019.01.24

민주주의의 희망, 남아 있는 불씨. 화이팅!

3274 시방위 힘내세요.
김선우 2019.01.23

해외에서 응원하고 참여합니다.

3273 강력 경고
최지은 2019.01.23

.

3272 hellacious77
김용수 2019.01.23

항상 응원하고 기대합니다.!

3271 민언련 항상 응원합니다...
은오 2019.01.23

.

3270 민언련 감사합니다.
상통사지 2019.01.23

더 좋은 대한민국 위해, 꼭 필요한 일 하시는 민언련 감사합니다

3269 시민방위 화이팅!
미련곰탱 2019.01.23

종편3사가 사라지는 그날까지!

3268 민언련화이팅. 김언경 사무총장님 너무 고생많으시고 고맙습니다.
김성태 2019.01.22

민언련화이팅. 김언경 사무총장님 너무 고생많으시고 고맙습니다.

3267 방통위는 정신을 차려라,,,,
이승재 2019.01.22

한국의 주적은 바로 티비조선과 조선일보입니다. 이들이 매국과 반민족행위를 하는 것을 언제까지 두고 봐야 하는지 참,,,, 방통위장은 도대체 뭘 하고 앉아 지리고 있는 거야,,,,,,

3266 TV조선은 즉시 폐업해야
거제 시민 2019.01.22

전파낭비에 여론을 조작하는 방송은 즉시 폐업해야

3265 티비조선은 역시
한재혁 2019.01.22

잘못된정보는 수정은 하고 사과까지 했으면 좋겠네요 얼마나 썩어있는건지

3264 언론으로써 부끄러운 줄 모르고 날뛰는 종편
정의의방망이 2019.01.21

언론으로써의 최소한의 양심도 저버린 저열한 족속들. 저들을 언론이라고 말할 수 밖에 없는 대한민국의 현실이 안타까울 뿐입니다.

3263 응원합니다!
대한민국 시민 2019.01.21

적폐언론 사라져라.

3262 자위친일신문사 폐간 가즈아
김광옥 2019.01.21

꼭 사라져야할 기레기 집단

3261 행동하는 국민이 되어야 합니다.
오도독 2019.01.21

국민들이 단합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해서 가짜뉴스와 기사왜곡에 대해 조직적으로 대응을 해 나가야 합니다. 그래야 아주 조금씩이라도 바꾸어 갈 수 있습니다. 적극 참여해주세요.

3260 참여하지 않으면 "조선"TV 같은 방송이 나라를 망칩니다.
도귀 2019.01.21

잠깐이라도 행동하여 조선 같은 찌라시가 없어지도록 해야 합니다. 나와 우리와 아이들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