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방송심의위원회, 44차 심의 안건

연예인 마약 사건에 성소수자 인권 침해한 TV조선


민언련은 시민 방송심의위원회 44차 안건으로 TV조선 <보도본부핫라인>(4/10) ‘성소수자 인권 침해 보도’를 상정했다. 8일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되자 9일부터 뉴시스를 시작으로 느닷없이 하일 씨의 성적 지향을 공개 비난하는 보도가 쏟아졌다. 방송사 중에서는 TV조선이 가담했는데 사실상의 ‘아웃팅’ 보도이자 성소수자 인권 침해 보도다.

범죄와 관련 없는 성적 지향 끌어와 비난, 참담한 인권 탄압
TV조선은 1년 전 다른 마약 사범의 ‘연인관계’ 주장을 빌미로 반복적으로 ‘동성 연인관계’를 강조했고 ‘충격적인 일’, ‘공범의 정체’ 등 선정적 묘사로 일관했다. ‘마약과 함께 동성 행각’이라는 표현으로 동성애를 마약과 같은 범죄로 취급하기도 했다. ‘연인관계’라는 주장은 마약 투약이라는 사건의 본질과 아무런 관련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범죄와 특정 성적지향을 연결해 보도한 것이다. 심지어 TV조선 기자들은 ‘하일 씨가 경찰에 끝까지 감추고 싶었던 것’이라며 성적 지향을 더욱 부각했는데, ‘감추고 싶은 부분’임을 알면서도 보도했다는 점에서 더욱 충격이다. 오로지 하일 씨의 성적지향을 부정적으로 묘사하기 위해 범죄와 관련 없는 요소를 의도적으로 동원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성소수자 위협하는 ‘아웃팅’ 보도
무엇보다 하일 씨 본인의 동의 없이 성적 지향을 공개했다는 점에서 이런 보도는 인격 살인에 가까운 ‘아웃팅’이다. 여전히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가 만연한 한국 사회에서 이런 ‘아웃팅’은 성소수자의 고통을 가중시킨다. 하일 씨뿐 아니라 모든 성소수자를 위축시키고 위협할 수 있는 보도라는 의미이다. 더구나 동성애를 범죄, 충격적인 일로 규정했다는 점에서 TV조선의 인권 의식이 얼마나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지 알 수 있다.


민원 제기 취지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가지협회가 만든 인권보도준칙은 제8장 성적소수자 인권에서 “언론은 성적 소수자에 대해 호기심이나 배척의 시선으로 접근하지 않는다”, “성적소수자가 잘못되고 타락한 것이라는 뉘앙스를 담지 않는다”, “반드시 필요하지 않을 경우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을 밝히지 않는다”라고 권고하고 있다. 언론인 스스로 만든 이 보도준칙을 TV조선은 정면으로 위반했다. 성소수자 인권 관련한 별도의 조항이 없는 방송심의규정에도 성소수자를 포함한 소외계층의 인권을 보호하도록 규정한 조항들이 있다. 역시 TV조선이 모두 위반한 조항들이다.

TV조선 <보도본부핫라인>(4/10)
직접 보고 평가해 주세요!






[ 응원글쓰기 ]



공지 상단 메뉴 응원글쓰기를 클릭하시면 응원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 2018.06.14

응원글쓰기를 클릭하신 후, 이주의 심의 내용을 모두 확인하시면 응원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더 보기
3728 방가네 가족신문 졷썬은 폐업하라
J 2019.04.03

방가네 가족신문 졷썬은 폐업하라

3727 혐오조장, 편파, 왜곡의 왕 TV조선, 채널A
퇴계정의 2019.04.03

혐오조장, 편파, 왜곡의 왕 TV조선, 채널A는 방송제재가 반드시 필요하며 방송재허가 불허하여 방송폐지해야 합니다.

3726 조선은 문닫는게 대한민국을 위하는길...
조선패쇄 2019.04.03

사회의 암

3725 티비조선은 허가 취소되어야 합니다.
이재광 2019.04.03

만악의 근원 같습니다. 어찌 21세기에 저런 방송이 있는지 이해가 안될 정도입니다.

3724 방심위 화이팅
유채꽃 2019.04.03

방심위 화이팅

3723 거짓기사 쓰는 조선일보는 정당한 심사를 거쳐라.
이진욱 2019.04.03

폐간시켰으면 합니다.

3722 허위 과장 왜곡 보도를 일삼는 TV조선에 징계가 필요합니다.
산바회 2019.04.03

제대로 된 방송을 한 적도 없지만, 앞으로 많은 수의 선량한 피해자를 예방하는 차원에서라도 꼭 TV조선에 중징계가 필요합니다.

3721 방송 및 언론은 사실에 입각한 중립적이어야 하며 편파적이어서는 안된다.
푸른별빛 2019.04.03

강력한 제제가 가해져야 한다

3720 퇴출시켜야 합니다
정쉐이 2019.04.03

퇴출할 수 없다면 징벌성 과징금으로 경영에 타격을 주어야 이런 방송을 멈출 것 입니다

3719 진짜 좃선은 안된다
좆선시뱡새 2019.04.03

전파 회수하자

3718 잘해라!!!
왕찐만두 2019.04.03

똑바로 제대로 해라!!

3717 방송품위좀
녹두 2019.04.03

저질방송 수준이ㅊ

3716 부끄러움도 모르는 쓰레기들을 빨리 퇴출시켜야 합니다.
outsail 2019.04.03

.

3715 종편들 폐지바랍니다.
헤르메스 2019.04.03

말도 안되는 방송만 하는데 놔두는 이유가 뭔가요?

3714 전파 낭비 편파 방송
4422 2019.04.03

전파 낭비 편파방송

3713 민언련이 있어 그래도 대한민국의 희망이 보입니다!!!!.
최사규 2019.04.03

100년간의 진실을 감추기위한 언론들은 이제 그 죄값을 받고 떠나야합니다!. 죄가 상이되고 민중이 개,돼지가 되었던 지난 역사를 바로잡는 길은 멀고도 험난 할 것입니다, 그래도 한발,두발 걸어 나아가야만 됩니다. 대한민국 어른의길을 걷고있는 당신들을 축복합니다 ^^.

3712 민언련화이팅. 김언경 사무총장님 너무 고생많으시고 고맙습니다.
김성태 2019.04.03

민언련화이팅. 김언경 사무총장님 너무 고생많으시고 고맙습니다.

3711 민언련 가짜뉴스들 알려줘서 고맙습니다 ㅎㅇㅌ
루루 2019.04.03

.

3710 민언련 화이팅! 시민방심위 화이팅!
미련곰탱 2019.04.02

종편3사가 사라지는 그날까지!

3709 도데체 방심위 놈들은 뭐하는 거냐?
설바드 2019.04.01

왜 아직도 조동 종편이 방송을 하고 있는 것이냐? 방심위원장을 당장 교체해라 밥이나 축내려고 그자리에 갖느냐?

3708 월욜 힘냅시다
미녕맘 2019.04.01

.

3707 민언련이 있어 감사합니다
레이첼 2019.04.01

얼마나 소중한지 몰라요

3706 참 귀한일 하고 계십니다
우윤건 2019.04.01

언제나 지켜만 보다 한마디 남겨요 민언련 화이팅 입니다.!!!!!

3705 다스뵈이다 보다왔습니다 민언련 화이팅
2019.03.31

항상응원합니다!!

3704 방송 보는데 혈압 오르네요
사각머리 2019.03.31

참 수고 많으십니다.

3703 민언련 감사합니다.
김홍섭 2019.03.31

고맙고 감사합니다.

3702 민언련 응원 합니다!
김용수 2019.03.30

항상 민언련 짧게하로 보고 듣고 항상 응원 합니다!

3701 민언련 홧팅!!
정의의 길로 2019.03.30

시민 방송심의위원회 응원합니다

3700 언제까지
노엘 2019.03.30

종편 헛소리 들어야하나요?

3699 쓰레기 언론이 폐지되는 그날까지
마지막전설 2019.03.30

파이팅~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