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보도 모니터

일간기고쓰_
‘막말→진행자 정정→다시보기 삭제’ 악순환 반복되는 TV조선
등록 2020.03.25 19:40
조회 76

1. ‘막말→진행자 정정→다시보기 삭제’ 악순환 반복되는 TV조선

최근 TV조선에서는 비례용 위성정당 꼼수의 책임을 개정된 선거법으로 돌리는 보도나 발언이 많습니다. TV조선 <신통방통>(3/20)에서는 “귀태 선거법”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했습니다. 신지호 정치평론가는 “아수라장 여야 모두 혼동의 주범이자 4+1. 그러니까 이 선거법이 태어나지 말았어야 될 귀태 선거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진행자 윤태윤 씨는 “귀태라는 표현은 좀, 적절치 않은 발언”이라며 두 차례나 제지했고, 자막으로도 시청자에게 사과의 뜻을 표했으며, 결국 해당 발언은 TV조선 다시보기와 유튜브에서 삭제됐습니다.

‘막말’이 나오면 진행자 정정이나 다시보기 삭제로 사태를 땜질하려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TV조선 <신통방통>(3/2)에서는 패널 김종래 충남대 특임교수가 선거법 개정을 “일종의 암거래”라 표현했고, 비례용 위성정당 등장을 두고는 “심상정 대표가 네다바이(사기의 일본식 표현) 당한 걸 알은 것”이라 말했습니다. 이 방송에서도 진행자가 사과하고 다시보기가 삭제됐습니다.

그동안 방통심의위는 방송 내에서 진행자가 정정하고 사과하면 문제발언이 나오더라도 문제 삼지 않는 행태를 보였는데요. 한두 번 출연하는 패널이 아니라 고정 패널이 이처럼 막말을 일삼고, 이에 입에 발린 사과만 계속 한다면 그것이 정상적인 행태일까요? TV조선이 상습적 막말 출연자의 섭외를 멈추지 않는다면, 방송 중 정정하고 사과를 하더라도 방통심의위는 엄중한 제재를 내려야 합니다. 언제까지 시청자가 말도 안 되는 막말을 들어야 하는 걸까요? 방통심의위의 분명한 메시지가 필요합니다.

 

2. 조선일보의 뒤틀린 ‘제목’들, 차라리 보도하지 말아주길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의 범인 중 한 명인 ‘박사’ 조주빈의 신상정보가 공개되자 조선일보는 1면에 <장애인 돕던 오빠가 ‘n번방’ 그놈이었다>는 제목을 내놨습니다. 내용은 조주빈이 범행 기간 장애인 봉사단체에 가입해 활동했다는 것입니다. 이어지는 10면 기사에는 조주빈이 여성 청소년으로 보이는 보육원생과 바둑을 두는 사진을 썼습니다. ‘장애인 돕던 오빠’라는 표현, 성범죄자의 봉사경력 모두 범죄의 본질이나 예방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선정적 소비에 불과합니다. 조주빈이 경찰서에서 모습을 드러낸 3월 25일 10시 30분 경에는 조선일보 온라인판에 <“왜 하필 우리옷을…” 휠라, 의문의 1패>라는 기사가 나왔습니다. 범죄자의 옷차림에 주목한 가십보도입니다. 더 황당한 일도 있습니다. 조선일보의 보도 후 몇 시간 사이 휠라 주가가 오름세를 보이자 제목을 <조주빈이 입은 휠라, 주가 폭등…의문의 1승이었다>로 바꿨습니다.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을 한겨레가 지난해부터 기획기사로 보도하는 동안, 조선일보는 조주빈이 검거된 3월 16일까지도 지면에 보도하지 않았습니다. 뒤늦게 보도하면서도 참담한 성범죄를 가십으로 소비하고 있는 상황, 정말 끔찍합니다.

 

- 조선일보 <조주빈이 입은 휠라, 주가 폭등…의문의 1승이었다>(3/25 https://muz.so/aaDn)

 

3. 권인숙 후보 소개하는 한 마디가 ‘성고문 피해자’? 적절한 걸까

각 정당의 공천 작업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후보자들이 언급되는 보도도 많아졌습니다. 하지만 방송사 메인뉴스에서 각 후보자가 어떤 인물인지 자세히 소개하는 보도는 찾기 어렵습니다. 지역구와 이름, 아주 간단한 이력만 언급되면서 여러 후보를 나열하는 보도가 대부분이죠. MBC, SBS, JTBC 모두 미래통합당 등 타 정당에서 확정된 후보들과 함께 더불어시민당 권인숙 후보도 소개했는데요. 이때 ‘성고문 피해자 권인숙 후보’라고만 소개했습니다. 이렇게 보도에서 부득이 한 사람을 단 하나의 키워드로 등장시켜야 할 때,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1986년, 부천경찰서 문귀동 경장은 노동운동으로 잡혀온 대학생 권인숙 씨를 성고문했고 전두환 정권은 이를 숨기고 왜곡했습니다. 사건이 드러나면서 군부독재의 인권 탄압 실상이 알려졌고 민주화 운동의 기폭제가 됐습니다. 권인숙 후보는 국가폭력의 피해자이지만, 이후 여성인권정책에 매진하며 노동인권회관 대표 간사, 미국 플로리다 주립대학교 여성학과 교수,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이런 권 후보를 두고 ‘성고문 피해자’로만 간단히 소개한 것은 아쉽습니다. 당이나 권 후보 스스로 수동적인 ‘성고문 피해자’가 아니라 능동적인 ‘여성인권 전문가'임을 내세우는 만큼 이를 부각하는 것이 더 적절하지 않았을까요?

 

- MBC <野 비례 당선권 60% 교체…與 소수정당 2곳 배제 논란>(3/23) https://muz.so/aaCP

- SBS <권인숙·윤미향 ‘더시민’ 비례…주진형 ‘음주운전’>(3/23) https://muz.so/aaCQ

- JTBC <‘비례’ 34명 발표…20명은 민주당서 보낸 후보>(3/23) https://muz.so/aaCR

 

* 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가 시민 여러분의 후원을 기다립니다. 올바른 선거 보도 문화를 위한 길에 함께 하세요. 링크를 통해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https://muz.so/aatw

 

* 부적절한 선거 보도나 방송을 제보해주세요. 2020총선미디어연대가 확인하여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링크를 통해 제보를 하실 수 있습니다. https://muz.so/aatx

 

 

vote_daily_20200325.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