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_
나쁜 신문보도 1위, 조선의 ‘반문 선거 컨설팅’ 칼럼
등록 2017.04.11 13:19
조회 453

2017년 대선미디어감시연대는 선거 시기에 한해서 신문과 방송보도를 대상으로 이주의 나쁜 보도 1위~3위를 선정 발표합니다. 선정위원으로는 민주언론시민연합 모니터 활동가와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실천위원회 위원이 함께 했습니다.

 

1위 : 반문 선거컨설턴트로 나선 조선의 조언
조선일보 <여론&정치/대선은 지금부터가 시작이다>(4/4 이영작 서경대 석좌교수 https://goo.gl/65Uqgq)

 

K-012.jpg

△ 문재인 죽이기 흑색선전 나선 조선일보 이영작 칼럼(4/4)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로 문재인 후보가 확정되면서 조선일보의 ‘반문 선거컨설팅’도 한층 더 노골화되는 모양새다. 특히 이영작 서경대 석좌교수의 해당 칼럼은 선거 기간 언론이 내놓아서는 안 되는 주장의 ‘총체’라 해도 부족함이 없다. 


이 교수가 칼럼에서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여권을 향해 내놓은 선거용 조언은 크게 ‘문재인 후보에 대한 흑색선전을 하라’와 ‘안보 불안을 부추기라’는 것이다. 흑색선전 독려가 뚜렷하게 드러난 구절은 “보수 우파 후보에게 노무현 대통령의 640만달러 뇌물 수수 의혹은 기회”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후보가 유병언의 부채 1150억 원을 노무현 정권에서 탕감해주었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다고 주장하는데도 문 후보는 조용하다” “문 후보는 ‘바다이야기’의 도전도 받을 것” 등이다. 


근거도 없이 제기된 악의적 의혹들을 재차 들춰내며 ‘이걸 공략하라’고 말해주는 꼴이다. 안보 불안을 부추기라는 주장도 노골적이기는 마찬가지다. 아예 “유권자를 가장 효과적으로 움직이는 것은 두려움이다” “김정은의 핵·미사일 위협이 보수 우파 유권자를 투표장으로 이끌 수 있다”고 말하고 있기 때문이다. 언론사로서의 최소한의 염치도 체면도 벗어던지고 선거운동에 나서는 꼴이 그저 황당할 뿐이다. 

 

심사위원 한 마디 
“문재인 죽이기를 위한 흑색선전”
“안보불안감 부추기기를 서슴없이 권유하는 기막힌 편파 선전”
“일간지는커녕 정당이 발행하는 주보에 싣기도 민망한 수준”

 

2위 : 정권교체 외치는 세력, ‘좌파’ 혹은 ‘종북’이라는 동아 
동아일보 <동아광장/역사적 기시감>(4/7 박정자 객원논설위원 https://goo.gl/F3aBfY)

박정자 상명대 명예교수는 동아일보 칼럼을 통해 “박근혜 이후 정권 교체를 부르짖는 세력에게는 과연 보편적 가치와 합리성 그리고 경제적 생산과 안보 능력이 있는가? 진보라는 가장 순화된 명칭부터 종북이라는 가장 적나라한 이름에 이르기까지 넓은 편차를 보이고 있는 우리의 ‘좌파’는 말할 것도 없다. 우리가 두려워하는 이유이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또 박근혜씨의 파면과 구속에 대해서는 그가 저지른 국정농단 행위의 결과가 아닌 ‘보이지 않는 손’ 혹은 “힘과 힘이 부딪치는 정글의 논리”에 의해 이뤄진 것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국정농단 행위의 심각성을 완전히 외면하고, 박근혜씨를 일종의 피해자로 묘사한 셈이다. 이 정도 수준의 글에 굳이 길게 반박을 할 필요가 있을까, 자괴감이 든다. 

 

심사위원 한 마디 
“대체 무슨 말을 하려는 건지 모르겠다”
“수준 이하. 길게 언급할 가치도 없음”

 

3위 : ‘닮은 발가락’이라도 찾아 ‘연대’하라는 동아
동아일보 <송평인 칼럼/연대는 ‘닮은 발가락 찾기’다>(4/5 송평인 논설위원 https://goo.gl/CSniGz)

동아일보 송평인 논설위원은 칼럼을 통해 “투표는 사실상 일대일 구도를 만들어 하는 것이 유권자의 사표 방지를 위해 바람직”하다며 문재인을 제외한 여타 세력들의 “연대를 위한 중요한 포인트”로 “‘박근혜 사면’을 둘러싼 심리적 연대”를 제시했다. “보수 진영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놓고는 확연히 갈라섰지만 얼마 전까지 대통령이었던 사람의 수감에 최소한 유쾌한 기분을 느끼지 못한다는 데는 공통점이 있”으니 “‘사면, 때가 되면 논의할 수 있다’는 측은 ‘사면, 말도 꺼내지 말라’는 측에 맞서 심리적 연대를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설명하기 위해 송 논설위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건 반대했건 인간적 정리가 있는 사람이라면 그가 호송차를 타고 구치소로 향할 때의 표정을 보면서 우울한 기분이 들었을 것이다. 이 우울함은 정치적 성향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하며 박근혜 몰락에 대한 슬픔을 강요하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칼럼에서 가장 나쁜 지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수사 중 자살하지 않고 살아 부인과의 ‘경제공동체’ 관계로 엮여 뇌물 혐의로 구속됐다면 기뻤을까. 그를 지지했건 안 했건 우리 전체를 대표하던 대통령이 수감된다는 것은 우울한 일”이라며 무례하고도 황당한 ‘가상’의 예시를 들었다는 점이다. 되지도 않는 비교는 제발 그만 두시라.

 

심사위원 한 마디 
“박근혜 씨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이런 식으로 비교하는 것이 가당키나 한가”
“뭐라고 지껄이는 거냐 이런 말이 절로 튀어나오는 글”

vote_monitor_062.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