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모니터_
성주 사드 대규모 집회 앞두고 공권력 투입 부추기는 조선
등록 2017.07.13 18:55
조회 210

1. 성주 사드 투쟁 1년, 대규모 집회 앞두고 공권력 투입 부추기는 조선
13일은 국방부가 경북 성주에 사드 배치를 결정한지 1년이 되는 날이자 성주 주민이 사드 철회 집회를 연지 1주기가 되는 날입니다. 때문에 이날은 대규모 사드 배치 찬반 집회가 모두 예고되어 있기도 한데요. 이날 조선일보와 한겨레, 한국일보는 일종의 현장 르포 보도를 지면에 내놓았습니다. 


문제는 논조였는데요. 한겨레가 참담한 성주 주민들의 심경을 전하는데 집중했다면, 조선일보는 <절절매는 경찰력… 반사드 10여명이 막자, 1500명 철수>(7/13 https://goo.gl/U9LJik) 보도를 통해 “무기력한 공권력” “경찰은 지난 3개월 가까이 소성리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경찰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등의 주장을 반복하며 성주 투쟁에 대한 공권력 투입을 부추겼습니다. 한국일보는 경찰과 주민들의 대치로 성주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음을 전달하는데 집중했습니다. 
 

경향

동아

조선

중앙

한겨레

한국

X

X

O

X

O

O

△ 성주 사드 투쟁 르포 보도 유무 ⓒ민주언론시민연합

 


2. 안철수 ‘국민의당 제보 조작 사건’ 사과, 조선만 1면 미배치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파문이 난 지 16일 만이자, 이준서 국민의당 전 최고위원이 구속된 날인 12일,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공식 사과했습니다. 다만 조작 사실은 전혀 몰랐다면서,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정계은퇴설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관련 보도를 내놓지 않은 매체는 없었으나, 1면에 배치하지 않은 것은 조선일보뿐입니다.
 

경향

동아

조선

중앙

한겨레

한국

O

O

X

O

O

O

△ ‘안철수 사과’ 1면 배치 유무 ⓒ민주언론시민연합

 


3. 박정희 우표 발간 취소 결정에 ‘정권 코드맞추기’ 부각한 조선
12일 우정사업본부는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 발행 계획이 재심의를 거쳐 철회되었음을 밝혔습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5월 경북 구미시의 요청에 따라 박정희 우표 발행을 결정했으나, 시민단체, 학계 등을 중심으로 반발이 이어지자 정권 교체 이후인 지난달 26일 발행 여부를 재심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관련 보도는 중앙일보를 제외한 5개 매체 지면에 모두 등장했는데요. 경향신문과 한국일보는 우표 발행 결정 당시, 우표발행심의위원회에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국회의원 시절 보좌관이 관여했었음을, 한겨레는 ‘우표류 발행업무 처리세칙’을 언급해가며 사실관계를 전달하는데 집중한 반면, 조선일보는 <9:0→3:8… 정권 바뀌자 취소된 ‘박정희 100주년 우표’> 보도를 통해 “이번 취소 결정과 관련, 정권과 코드 맞추기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며 “정치적 견해가 달라도 국가·역사 발전에 공로가 있다면 기념하는 관례를 우리 사회도 이제 받아들일 때가 됐다”는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경향

동아

조선

중앙

한겨레

한국

O

O

O

X

O

O

△ 박정희 우표 발간 취소 결정 보도 유무 ⓒ민주언론시민연합

 


4. 연합뉴스가 꺼내든 세계원자력협회 보고서, 조중동만 보도  
12일 연합뉴스는 세계원자력협회(WNA)가 지난달 발간한 ‘2017 세계 원자력 성과 보고서’를 인용해, 2016년 전세계 원자력 설비 용량이 전년보다 9.1GWe(보통 원전 1기 설비 용량이 1GWe) 증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연합뉴스가 이를 보도한 이후 여타 매체들은 일제히 이를 ‘전 세계적으로 원전 증설 추세에 있다’는 주장의 근거로 활용하기 시작했는데요. 지면에 이 논리를 가져와 소개한 것은 조중동뿐입니다.  
 

경향

동아

조선

중앙

한겨레

한국

X

O

O

O

X

X

△ 세계원자력협회의 2017 세계 원자력 성과 보고서 내용 보도 유무 ⓒ민주언론시민연합

 
* 모니터 기간과 대상 : 2017년 7월 13일 경향신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신문 지면에 한함)

monitor_201706713_315.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