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 모니터_
사고 희생자 묵념에도 비아냥거리는 조선일보
등록 2017.12.05 16:58
조회 1055

문재인 대통령은 인천 낚싯배 전복 사고 희생자에 대해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사고를 막지 못하거나 구조하지 못한 것은 국가 책임”이라며 수석보좌관회의 시작 전에 묵념하며 희생자를 추모했습니다. 국가가 직접 사고를 만들진 않았지만, 사고와 구조에 이르는 과정에서 목숨을 구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고 분명히 정부 책임이었다는 것을 밝히고 반성하는 모습이었는데요. 조선일보는 이를 ‘세월호’와 연결하며 비아냥거렸습니다.

 

‘묵념을 올리는 커트라인’ 운운하며 비아냥 거린 조선일보

조선일보 <만물상/어느 묵념>(12/5 최재혁 논설위원 http://bit.ly/2ntKAsX)에서 이번 묵념에 대해 다뤘는데요. 최 논설위원은 먼저 “대통령 지지자들은 ‘투표 한 번 제대로 하고 몇 번을 대우받는지 모르겠다’며 감격해 하는 댓글을 올렸다”라고 시작했습니다. 이어 “이런 사고가 생길 때마다 청와대가 묵념을 올리겠다는 것인지 의아해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인터넷에서는 ‘묵념을 올리는 커트라인이 무엇이냐’는 반응이 나왔다. 몇 명이 사망하면 청와대에서 묵념을 올리냐는 것이다”라며 “앞으로 교통사고나 화재 등으로 여러 사람이 숨지면 그때마다 청와대에서 묵념하나”라고 비꼬았습니다. 

 

조선 어느묵념.jpg

△ 정부의 사고 희생자 묵념을 비꼰 조선일보 만물상 칼럼(12/5) 

 

사고 자체는 개인의 책임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사고가 일어나기까지 정부가 해야 할 안전조치를 제대로 감독하지 못했거나, 사고 이후 인명 구조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번 사고 역시 사고 현장에 선내 진입이 가능한 해경 특수구조대가 도착하는데 72분이나 걸려 결국 구조의 골든타임을 놓쳤습니다. 해경은 ‘신형 구조정의 고장’등이 이유라고 밝혔지만, 사고를 구조해야 할 책임이 있는 부처로서 미덥지 못한 해명입니다. 이런 지점들이 있었기에 청와대에서도 정부 책임을 통감했는데요. 그러나 최 논설위원은 이를 두고 “사고가 나자 해경뿐 아니라 해군 함정과 헬기, 해군 특수부대가 총동원됐지만 결과가 크게 달라지진 못했다”라며 “세월호가 그랬던 것처럼 아무리 해도 어쩔 수 없는 일이 있다. 어쩔 수 없는 일을 어쩔 수 있었던 것처럼 만들어 누군가에게 책임을 씌우는 것은 정치 공격일 뿐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세월호 당시 해군 투입은 물론 해경도 제대로 된 구조를 하지 못했다고 비판받았지만, 최 논설위원은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정부의 바람직한 사고 대응마저 미심쩍어하는 조선일보

게다가 최 논설위원은 새 정부의 사고 대응 방식에마저 딴죽을 걸었는데요. 최 논설위원은 “새 정부의 사고 대응은 무언가 지나친 면이 있다. 지나쳐서 손해 볼 것 없으니 마음껏 지나치자는 것 같다. 사고가 난 3일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동선과 지시를 실시간으로 공개했다. 국민의 의구심과 언론의 추측성 보도가 없도록 하라는 대통령의 말도 전했다”라며 “낚싯배가 전복돼 사망자가 난 것은 불행한 사고이지만 대단한 의구심과 추측성 보도가 나올 만한 일은 아니다. 왜 지레 그런 걱정을 하는지 모르겠다”라고 정리했습니다. 


그러나 사고가 일어났을 때는 정말 ‘지나칠 정도로’ 대응을 해야 희생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그간 정부의 비공개로 인해 의혹만 불거지고 진실을 은폐하는데 급급해왔던 점을 비추어 보았을 땐 정부의 정보 공개 결정은 정말 바람직한 일입니다. 그런데도 최 논설위원은 “이런 사고를 ‘국가 책임’이라고 하는 정부는 세계에 없을 것”이라며 정부 결정을 비꼬았습니다.

 

‘세월호’와 엮으며 ‘정치적 문제’로 만드는 조선일보

최 논설위원이 정부의 결정에 딴죽을 거는 이유는 결국 ‘세월호’와 연결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최 위원은 “정부가 유독 해상 사고에 과민 반응을 보이는 이유를 사람들은 대강 짐작한다”라더니 “문 대통령은 전 대통령 탄핵이 결정되자 세월호 현장에 가서 ‘고맙다’고 썼다”고 쓴 뒤 “덕을 봤다는 뜻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게다가 “세월호를 두고 벌어진 온갖 정치적 논란과 괴담은 새 정부 출범의 한 원동력이 된 것은 사실”이라며 마치 이번 정부가 ‘세월호를 이용’한 것처럼 표현했습니다. 그러면서 최 논설위원은 이번 낚싯배 전복 사고를 “세월호 사건을 연상시키는 사고”라며 “그 후의 일을 보면 ‘자라 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는 속담이 연상된다”고 비아냥거렸습니다. 


세월호 사고로 인해 국민 모두가 해상사고에 대한 깊은 트라우마가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특히 세월호 당시 미숙했던 부분을 이번 사고에선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하고, 이번 사고에서도 미숙했던 부분이 지적되면 개선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최 위원은 그저 “낚싯배 충돌 사고 책임을 대통령에게 물을 국민은 없으니 청와대는 북핵과 같은 진짜 국민 위기에 제대로 대처해주기를 바란다”고 정리했습니다. 북핵 위기에 조선일보는 평화적 해결이 아닌 불안감 조성을 원한 셈인데요. 세월호를 추모하기보다는 유족들을 공격해온 보도를 일삼았던 조선일보는 정부의 반성하는 모습을 비아냥거리기 전에 자신들의 과거 보도들부터 반성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 모니터 기간과 대상 : 2017년 12월 5일 경향신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신문 지면에 한함)            

 

monitor_20171205_632.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