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_
[기자회견문] 새누리당과 청와대의 김재철 해임부결 개입, 박근혜 후보는 답하라 (2012.11.13)
등록 2013.09.26 11:02
조회 409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김재철 해임부결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
- 김무성 선대위총괄본부장과 청와대 하금렬 대통령실장을 해임하라!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측과 청와대의 부당한 정치적 개입으로 MBC 사태가 최대의 파국을 맞았다. 이들의 개입으로 ‘쪼인트 사장’ 김재철 해임이 부결됐고, MBC 구성원들과 다수 국민들이 염원했던 ‘MBC정상화’도 물거품이 되었다.
더욱이 김재철 해임안이 부결된 과정을 들여다보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방송문화진흥회 이사들은 10월 25일 이사회를 앞두고 ‘쪼인트 사장’ 김 씨를 해임하는데 사실상 합의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사회를 앞두고 박근혜 후보 캠프의 김무성 선대위총괄본부장과 청와대 하금렬 대통령실장이 김재철과 MBC노조 집행부의 동반사퇴 등이 포함된 결의문 서명을 받던 여당측 김충일 이사에게 전화를 걸어 ‘김재철을 지켜라, 스테이시켜라’고 압박했다고 한다. 결국 새누리당과 청와대의 압박에 여당측 이사들이 입장을 번복해 해임안 처리가 연기됐고, 결국 11월 8일 이사회에서 김 씨의 해임안이 부결됐다.
이를 입증할 증언들이 속속 드러나자 김충일 이사는 이들과의 전화통화를 부인하다가 마지못해 통화 사실을 시인하면서 “통화는 했지만 부당한 압력은 없었다”는 변명을 늘어놨다.
 
그러나 “부당한 압력은 없었다”는 김충일 이사의 변명은 김재철 해임안이 논의되어 온 과정을 살펴보면 거짓임을 알 수 있다. 10월 1일 방문진 여당측 김충일 이사가 먼저 MBC노조에 찾아와 김 사장과 노조위원장이 동반사퇴하는 방식의 ‘김재철 사장 해임안을 가결시킬 수 있는 결의안을 추진하고자 한다’는 뜻을 전달했고, 10월 20일에는 ‘결의안 내용을 수용한 것이 유효하냐’며 MBC노조의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당시 MBC노조 정영하 위원장이 김 사장이 이사회의 결의문을 수용하지 않을 경우를 묻자 김충일 이사는 “언론에 공표함으로써 김재철에게 충분한 압박을 줄 수 있을 것이고 그래도 김재철이 거부하면 방문진 이사 과반수가 찬성했기 때문에 해임안을 돌리면 되지 않느냐”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문진 이사회의 김재철 사퇴촉구안과 해임결의안은 정치적 외압에 의해 해임안을 부결하는 쪽으로 일거에 뒤집혀졌다. 우리는 박 후보와 이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김무성 선대위 총괄본부장과 하금렬 대통령실장은 박근혜 후보나 이명박 대통령의 의중과 무관하게 여당측 이사에게 압력을 행사할 수 없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이다.
박 후보와 이 대통령은 김재철 해임안 부결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당당하게 밝히라. 공영 미디어에 대한 부당한 장악과 정치외압의 근절을 약속하고, 김재철 해임의 여야합의를 당장 이행하라. 그리고, ‘김재철 지키기’에 나선 김무성 선대위총괄본부장과 하금렬 대통령 실장을 즉각 해임하라.
 
박근혜 후보는 MBC노조 파업당시 ‘유감’을 표하기도 했고, 지난 10월 30일 “공영방송 이사회가 우리 사회의 다양성을 균형있게 반영하고, 사장 선출도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자신의 선대위총괄본부장이 김재철 해임부결에 적극 개입함으로써, 박 후보의 공약인 공영방송 이사회의 다양성, 균형과 투명성은 며칠만에 국민을 속이는 헛구호가 돼버렸다. 박 후보는 자신이 공표한 언론관, 공영방송에 대한 원칙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스스로 몰아가고 있다.
 
우리는 박 후보가 이번 사태에 대한 분명한 입장과 처리방안을 내놓기를 촉구한다. 처리방안의 핵심은 김무성 선대위총괄본부장을 해임하고, 하금렬 대통령실장의 해임을 이명박 대통령에게 촉구하는 데서부터 시작해 온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는 김재철 씨 해임도 촉구하는 것이어야 한다. 만일 그렇지 않다면 박 후보는 과거 박정희 대통령이 자행했던 언론탄압과 말살을 그대로 계승한 ‘유신공주’로 규정될 수밖에 없으며 우리는 이번 사태를 국민들의 이름으로 엄중히 따져 물을 것이다.
 
 

2012년 11월 13일
공정언론 공동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