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72 기자회견문 [공동기자회견문] 윤석열 대통령은 ‘공영방송 파괴 주범’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후보 지명을 즉각 철회하라 2024-07-05
3071 성명 ‘공영방송 파괴 주범’ 이진숙 방송통신위원장 지명 철회하라 2024-07-04
3070 논평 이동관에 김홍일까지 꼼수사퇴, 윤석열 정권은 공영방송 장악 즉각 중단하라 2024-07-03
3069 논평 반복되는 언론계 단톡방 성희롱 사건, 언론의 깊은 성찰을 촉구한다 2024-07-02
3068 기자회견문 [공동기자회견문] 국회는 방송법 조속의결로 공영방송 독립성 보장하라 2024-07-02
3067 기자회견문 [공동기자회견문] 2인 체제 불법 방통위는 공영방송 장악 중단하라 2024-06-28
3066 논평 [공동논평] 정부여당 비판보도 제재수단 ‘공정성’ 심의 개선해야 2024-06-27
3065 성명 부산시 돈받고 엑스포 광고를 ‘위장 기사·칼럼’으로 실은 언론은 사과하라 2024-06-26
3064 성명 [공동성명]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방송3법 개정에 동참하라 2024-06-25
3063 논평 ‘신학림 구속’ 정권위기 모면용 비판언론 탄압 신호탄 안된다 2024-06-21
3062 논평 [공동논평] 정부여당 비판보도 자의적 신속심의 당장 중단해야 2024-06-20
3061 성명 방송3법 재발의 ‘총력저지’ 국민의힘 민의가 무섭지 않나, 개정에 동참하라 2024-06-04
3060 성명 수신료 분리징수 합헌으로 공영방송 탄압 ‘공범’ 된 헌재를 규탄한다 2024-05-31
3059 성명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현기 서울시의장은 지원조례 조속 제정으로 공영방송 TBS를 정상화하라 2024-05-30
3058 기자회견문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입틀막' 규칙 개악 당장 철회하라 2024-05-28
3057 논평 가짜뉴스로 ‘2인 체제 방송통신위원회’ 엄호 나선 국민의힘, 사실왜곡과 위법성 은폐 행위 중단하라 2024-05-27
3056 기자회견문 채 상병 특검법 거부권을 거부한다 2024-05-21
3055 논평 언론사유화 하는 윤석열 정권 ‘언틀막 신보도지침’ 강력 규탄한다 2024-05-17
3054 논평 [공동논평] 선방심의위 마지막까지 ‘용산심기경호위’, 언론장악 첨병노릇 반드시 책임 물어야 2024-05-10
3053 논평 언론탄압 언급하지 않은 대통령, 질문조차 없는 언론 절망적이다 2024-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