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머니투데이는 ‘대장동 의혹’ 연루 사과하고, 성추행 사건도 조속히 해결하라
등록 2021.10.08 17:00
조회 346

머니투데이는 ‘대장동 의혹’ 연루 사과하고, 성추행 사건도 조속히 해결하라

 

언론사 머니투데이의 무책임과 일탈은 어디까지인가. 3년 전 사내 성추행 사건을 제대로 해결하지 않고 차일피일 시간만 끄는 몰상식한 행태도 모자라 소속 언론인들이 대형비리 사건 핵심 주범으로 지목되며 언론윤리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뉴스1·뉴시스·OSEN 등 다수 매체를 아우르는 머니투데이미디어그룹의 대표 언론사로서 부끄럽기 그지없는 일이다.

 

정국을 뒤흔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에 연루돼 부랴부랴 사표를 낸 언론인은 지금까지 머니투데이 김만배, 배성준 기자와 MBC 정시내 기자 3명이다. 특히 토건-법조-정관계 카르텔의 연결고리이자 부동산개발 컨소시엄 자산관리회사 대주주로 수천 억대에 달하는 수익을 챙긴 김만배, 배성준 기자는 머니투데이 법조팀장을 차례로 맡아왔다.

 

30년 가까이 기자로 활동하며 줄곧 법조계를 출입한 김만배 씨는 머니투데이 선임기자 겸 부국장 대우로서, 2019년 YTN에서 머니투데이로 자리를 옮긴 배성준 씨는 김 씨를 이은 법조팀장으로 현직에 있으면서 자산관리회사 대주주, 이사 등으로 ‘투잡’을 뛰었다. 영리를 위한 다른 직무를 겸업하거나 주주 지위에 있던 것으로 분명한 언론윤리 위반이자 이해충돌에 해당된다.

 

법조 출입기자를 포함한 전·현직 언론인들의 부정부패 연루는 계속 늘고 있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가짜 수산업자 사기 사건의 송승호 전 월간조선 기자·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가영 중앙일보 논설위원·엄성섭 TV조선 앵커 등에 이어 이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까지 그 중심엔 취재를 매개로 한 언론인과 법조인의 부적절한 유착이 있다.

 

하지만 이번에도 해당 언론인들이 몸담았던 언론사는 침묵으로 일관할 뿐이다. 머니투데이는 논란이 불거진 두 사람이 사표를 제출하자 별도 조치 없이 바로 수리했다. ‘또 다른 몸통’으로 불리는 핵심 당사자 김만배 씨에 대해선 소속 기자였다는 사실도 설명하지 않고, 전직 기자 표기도 하지 않은 채 익명의 ‘김 씨’ 또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로 보도하며 자사 연루 사실을 애써 감추는 모습이다. 언론의 ‘내로남불’ 행태가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지만, 무책임을 넘어 비겁한 행태로밖에 보이지 않는다.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인터넷신문협회가 제정한 언론윤리헌장에 따르면 “윤리적 언론은 높은 도덕성을 유지하고 언론의 힘을 사적으로 남용하지 않으며 이해상충을 경계하고 예방한다”, “취재과정에서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금전적 또는 사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머니투데이는 이제라도 자사 언론인들이 불미스런 사건에 연루된 사실부터 사과해야 할 것이다. 또한 해당 언론인들이 현직기자 시절 취재과정에서 공적으로 얻은 정보와 네트워크를 사적 이익을 위해 이용했는지 조사하고, 편집국을 포함한 조직이 그들의 행적을 어디까지 인지했는지도 밝혀내야 할 것이다.

 

기자 사회와 언론계의 깊은 자성도 요구된다. 수많은 언론윤리강령, 보도준칙, 실천선언이 있지만 무용지물이 된 지 오래다. 언론이 먼저 성찰하지 않고, 개선하지 않으면 시민들의 언론 불신은 더 깊어질 수밖에 없다. 언론인들이 권력형 카르텔 구축과정에 어떤 역할을 했고, 왜 이런 사건이 반복되고 있는지 언론 스스로 그 원인을 추적하는 취재부터 적극 나서야 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머니투데이에 다시 한번 촉구한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성추행 사건 피해자에 대한 진정한 사과, 신속한 피해회복 조치, 고용노동부와 법원 결정의 성실한 이행, 조직문화 점검 등을 사측에 요구한 바 있다. 그럼에도 머니투데이는 요지부동이다. 더 이상 뻔뻔한 시간 끌기를 그만하고, 사내 성추행 사건을 책임 있게 해결하라. 한국여기자협회 머니투데이지회를 포함해 내부조직들도 기자권익 옹호를 위해 용기 있는 목소리를 내주기 바란다.

 

법원은 윤리의식이 투철해야 할 언론사에서 성추행 사건을 적극 해결하기는커녕 사법기관과 행정조직의 결정조차 이행하지 않고 의무를 회피하는 머니투데이 상황을 무겁게 여겨 약식기소된 박종면 대표와 회사 법인을 정식재판에 회부해달라. 최소한 규범조차 지키지 않는 언론사에 사회적, 법적 책임을 엄중하게 물어 법치를 바로 세우는 기회로 삼아주길 간곡히 호소한다.      

 

2021년 10월 8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직인생략)

 

comment_20211008_039.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