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나라를 구했다’ 삼프로TV 찬사, 언론 부끄럽지도 않은가
등록 2021.12.31 21:46
조회 1375

유튜브 경제전문 채널 ‘삼프로TV_경제의신과함께’와 게임전문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의 대선후보 인터뷰에 대한 시민 반응이 폭발적이다. 사흘 만에 윤석열, 이재명 두 후보의 인터뷰 영상 조회수가 400만뷰를 넘기며 삼프로TV엔 ‘나라를 구했다’는 찬사가 쏟아졌다.

 

언론도 분야 전문성을 갖춘 유튜브 채널이 대선 후보의 정책소통 창구로 호평 받으며, 기성 언론을 능가하는 영향력을 미치게 된 현상에 큰 관심을 보였다. “후보들의 생각과 정책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획이었다”, “지상파TV가 하지 못한 일을 해냈다” 등 긍정적 여론을 전달했다. 검증에 목마른 유권자들의 목소리를 잘 담은 평가지만, 언론이 유튜브 채널의 약진에 박수만 보낼 때가 아니다.

 

삼프로TV가 일으킨 파장은 언론에 강력한 메시지를 던졌다. 기성언론에선 대선 후보의 정책과 공약을 접하기 어렵다는 방증이다. 언론은 후보의 비전과 가치관을 묻기보다 동선만 따라다니며 일정을 읊는데 그치고 있다. 하루에 수십 개씩 쏟아지는 여론조사 보도엔 분석도 검증도 없다. 선거보도 고민 없이 받아쓰는데 여념 없는 언론은 승자와 패자를 점치는데 몰두할 뿐이다.

 

선거마다 반복된 ‘따옴표 저널리즘’은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대선 후보들의 유튜브 출연이 큰 인기를 끌자 영상 속 후보 발언을 그대로 옮겨 쓴 기사들이 포털뉴스를 장식한 사례가 대표적이다. 후보와 배우자 검증을 빌미로 한 검증되지 않은 선정적 의혹 보도는 유권자의 냉소를 낳는 주범이 되고 있다. 지역주의를 조장하고 대립을 부추기는 보도행태도 여전하다. 스스로 심판자를 자처하는 언론권력의 오만함은 또 어떠한가.

 

질문하라, 검증하라, 토론하라 

결국 기존 선거보도 관행을 벗지 못하는 언론의 안일함과 유권자들의 누적된 갈증이 삼프로TV의 ‘신화’를 만든 셈이다. 언론이 검증에 무기력한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토론을 거부하는 태세다. 윤 후보는 “토론을 많이 하는 게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이 아니다. TV토론이 지지 후보 결정에 크게 영향을 미친다거나 활성화돼야 한다는 시민 응답은 과반을 넘는다. 국민 10명 중 7명은 대선 TV토론이 많을수록 좋다고 답했다. 하지만 각 당 대선후보 경선이 끝나고 본선에 접어든 지 한 달이 지났는데 변변한 TV토론 한 번 열리지 않았다.

 

우리는 언론의 역할과 책임을 다시 묻고자 한다. 지금 언론은 대선 후보 검증을 위한 최적의 무대인가. 후보자 자질과 도덕성을 판단할 수 있는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고 있는가. 후보자 철학과 정책을 깊이 있게 들여다보면서 맥락을 분석하고 있는가. 기성언론의 전문성과 영향력이 유튜브 채널 하나에도 미치지 못하는 작금의 상황은 언론 스스로의 성찰이 먼저임을 보여준다.

 

토론 없는 민주주의를 생각할 수 없듯, 질문 없는 언론은 존재 의미를 잃게 된다. 삼프로TV 흥행은 유튜브 전성시대를 예고한 게 아니다. ‘왜 한국 언론과 기자들은 질문하지 않는가’에 대한 경고다. 질문하라, 검증하라, 토론하라. 국민이 언론에 바라는 바다. 대선이 70여일 남았다. 언론은 정확한 정보 제공과 사실보도를 바탕으로 유권자 중심의 선거보도를 구현하고, 정책경쟁 공론장으로서 역할을 되찾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2021년 12월 31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직인생략)

 

comment_20211231_051.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