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_
서울신문은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후보 선거홍보 현수막을 내려라
등록 2022.05.18 19:45
조회 340

주요 언론단체와 언론유관기관을 비롯해 서울신문, 지역언론사 등이 자리한 한국프레스센터에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사무실이 차려지고, 외벽에 큼지막한 선거현수막이 걸렸다. 1985년 완공 후 한국 언론을 상징하는 공간이자 언론계 공동 자산으로 불리는 프레스센터가 특정 정치인 홍보수단으로 전락하다니 참으로 개탄스럽다.

 

프레스센터는 공적 자금으로 세운 공적 공간

특히 서울신문이 오세훈 후보에게 선거사무실을 내준 것도 모자라 프레스센터 공동소유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와 운영주체인 한국언론진흥재단의 반대에도 선거현수막 설치를 허용한 사실은 시민들에게 큰 실망을 안겼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일간지로서 역사성은 차치하고라도 공영적 소유구조 속에 독립언론을 표방했던 서울신문 아니던가. 서울신문 지분을 잇달아 매입한 호반건설이 최대주주로 올라선 후 편집권 침해 등 각종 논란을 자초하더니 결국 특정 정치인에 언론의 상징 공간마저 내준 꼴이 되었다.

 

한국프레스센터는 언론단체가 공동운영했던 신문회관 터에 공적 자금을 투입해 지어졌다. 이런 배경으로 한국기자협회, 한국편집기자협회, 한국사진기자협회, 한국어문기자협회, 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여기자협회, 한국신문윤리원회, 관훈클럽, 한국외신기자클럽, 언론노조 등 언론단체와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한국언론진흥재단, 언론중재위원회 등 언론유관기관은 물론 서울신문, 지역언론·외국언론 사무소까지 입주해 공익목적으로 사용돼 왔다.

 

현재 서울신문이 지상 11층까지 소유하며 운영하고, 지상 12층부터 20층까지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소유지만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운영권을 갖고 있다. 오세훈 후보 캠프는 서울신문과 계약을 맺고 11층에 입주하고, 5월 13일 7~8개 층을 덮는 대형 선거현수막을 프레스센터 외벽에 걸었다가 “한국 언론계와 언론인 전체에 대한 모욕”이라는 거센 항의를 받았다.

 

전직 언론인 모임인 바른언론실천연대는 “언론사가 특정후보에게 선거사무실을 임대하는 게 언론사 윤리상 있을 있는 일인가”라며 “언론인들이 오 후보를 지지하는 듯한 인상을 유권자들에게 줄 수 있다는 점에서 묵과할 수 없다”고 규탄했다. 이어 서울신문에 선거사무소 임대계약 즉각 취소와 선거광고물 철거를 촉구했다. 하지만 오세훈 후보 선거현수막은 5월 17일 크기를 줄여 다시 설치됐다. 현수막 위치 역시 서울신문 소유 공간인 11층 이하로 변경됐다. 

 

서울신문, 언론 본연의 역할 상실해가고 있다

서울신문의 선거사무소 임대는 처음이 아니다. 2010년에도 오세훈 당시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숙 서울시 교육감 예비후보가 프레스센터에 선거본부를 차렸다. 2011년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한나라당 후보가 프레스센터에 선거캠프를 꾸렸다. 그때마다 프레스센터 외벽에 대형 선거현수막이 걸리면서 빈축을 산 바 있다. 서울신문은 그때도 지금도 정당한 임대라는 입장이지만, 언론사 사옥에 특정 정치인이 선거캠프를 차리고 선거홍보 현수막이 걸린다면 언론 신뢰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하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

 

두 번이나 언론계 공적 공간인 프레스센터에 선거사무실을 차린 오세훈 후보의 낮은 공공의식과 언론관도 문제다. 그러나 더욱 심각한 우려는 호반건설에 매각된 후 빠르게 언론 본연의 역할을 상실해 가는 서울신문 상황이다. 최대주주 호반건설의 언론 사유화 문제뿐 아니라 서울시 부동산 정책과 직접 이해관계가 있는 기업이란 점에서 유력 서울시장 후보에게 선거사무실을 대여한 이번 사건은 예삿일로 보이지 않는다.

 

공적 자금으로 지어진 프레스센터는 현재도 공적 재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서울신문이 프레스센터 소유권 절반을 갖게 된 것도 과거 공적 소유구조에서 비롯되었다. 서울신문 스스로 이룬 자산이 아니다. 그런 서울신문이 이제 와서 언론윤리조차 팽개친 채 내 마음대로 하겠다는 발상은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일 뿐이다. 서울신문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선거사무실 임대계약을 취소하고, 선거홍보 플래카드를 당장 내려라. 더 이상 언론계를 부끄럽게 하지 말고, 프레스센터를 공적 공간으로 되돌려놓기 바란다.

 

 2022년 5월 18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직인생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