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4 성명 ‘상품권 급여’ 방송사 ‘갑질’ 정부 조사가 필요하다 2018-01-11
1103 성명 최남수 사장, 제2의 구본홍·배석규의 길을 갈 것인가? 2018-01-08
1102 성명 방통위의 KBS 파업 중단 촉구는 책임 전가일 뿐이다 2018-01-04
1101 성명 최승호 사장, ‘진짜’ 공영방송 MBC 만들기에 매진하라 2017-12-07
1100 성명 방통위는 즉각 이인호 이사장 등 KBS 적폐 비리 이사 해임 건의에 나서라 2017-11-24
1099 성명 최남수 사장 내정자야말로 YTN 정상화의 걸림돌이다 2017-11-21
1098 성명 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 개정과 관련한 민주언론시민연합의 정책 제안 2017-11-20
1097 성명 시민과 함께하는 ‘공영방송 MBC’를 기대한다 2017-11-15
1096 성명 野3당은 ‘방송 적폐 청산’ 발목잡기를 멈춰라 2017-11-04
1095 성명 4기 방통심의위 출범, 하루도 더 늦춰져선 안 된다 2017-11-03
1094 성명 이제 남은 과제는 김장겸 해임이다 2017-11-02
1093 성명 김장겸 해임, MBC 정상화의 시작이다 2017-10-26
1092 성명 청와대는 당장 4기 방통심의위원 위촉에 나서야 한다 2017-10-18
1091 성명 KBS‧MBC 총파업, 시민이 함께 하겠다 2017-09-03
1090 성명 사법부는 <공범자들>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라 2017-08-10
1089 성명 OBS 정리해고 철회, 끝이 아니다 2017-08-02
1088 성명 검찰은 KBS 도청 사건 즉각 재수사하라! 2017-06-11
1087 성명 부역언론인에게 특별공로금 지급, 제 정신인가? 2017-03-17
1086 성명 박근혜 탄핵 인용, 주권자의 승리다 2017-03-10
1085 성명 최악 중의 최악 김장겸 절대 용납할 수 없다 2017-0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