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4 논평 시청자들은 왜 ‘시신이송’ 장면을 마주해야 하는가 2020-09-18
1423 논평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언제까지 면피성 징계만 내릴 것인가 2020-09-11
1422 논평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털 뉴스편집 개입 시도’를 비판한다 2020-09-09
1421 논평 한국 기자들은 ‘악질적 오보’ 반복하는 조선일보가 부끄럽지도 않은가 2020-09-02
1420 논평 한국경제와 뉴스1은 부적절한 ‘사내 기자상’ 선정을 취소하라 2020-08-06
1419 논평 현직 정치인들의 시사프로그램 진행은 위법이다 2020-08-04
1418 논평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앞날 걱정되는 방송통신위원회...대통령이 신임 방통위원 거부권 행사해달라 2020-07-29
1417 논평 한동훈 검사장 수사해야 ‘검언유착’ 의혹 규명된다 2020-07-29
1416 논평 MBN 유죄판결, 종편의 ‘대마불사’ 끝낼 때다 2020-07-28
1415 논평 조선미디어그룹 반복되는 ‘도둑취재’, 엄벌로 근절하라 2020-07-28
1414 논평 민주당 압승 “끔찍하다” 발언한 TV조선 앵커 불러다 교육? 더불어민주당 개혁정신 어디로 갔는가 2020-07-12
1413 논평 ‘박원순 시장 사망 사건’ 언론은 취재·보도에서 기본을 지켜라 2020-07-10
1412 논평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조선일보 기자, 자사 비판에 고소 남발하거나 궤변 늘어놓을 때 아니다 2020-07-08
1411 논평 이상로의 세월호 망언 영상 비공개 ‘꼼수’,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재발 방지 대책 세워라 2020-06-19
1410 논평 방통위원 정당추천제는 민주적 의사결정 과정의 통로가 되어야 한다 2020-06-17
1409 논평 KT&G는 언론 재갈 물리기용 기자급여 가압류 당장 취소하라 2020-05-18
1408 논평 ‘정치활동’ 확인된 부적격자 전광삼 방송통신심의위원은 해촉되어야 한다 2020-05-14
1407 논평 ‘언론인 성범죄’ 연루 사건,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벌로 재발 방지하라 2020-04-29
1406 논평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세월호, 5‧18민주화운동 모욕하는 이상로 위원을 즉각 해임 건의하라 2020-04-28
1405 논평 시민단체 ‘악성 바이러스’로 모욕한 전원책이야말로 ‘막말 바이러스’다 2020-0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