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4 논평 머니투데이는 사내 성추행 사건, 제대로 해결하라 2021-09-14
1453 논평 시민 입증책임 완화 없는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매우 유감이다 2021-08-19
1452 논평 MBC 올림픽 중계방송 사고, 근본적 성찰과 쇄신이 필요하다 2021-07-26
1451 논평 MBC 경찰사칭 취재사건, 제대로 성찰하고 개혁하라 2021-07-14
1450 논평 KBS ‘공적 책무’ 강화, ‘폴리널리스트’ 방지책부터 마련하라 2021-07-05
1449 논평 반성하고 달라진다더니 조선일보·TV조선 왜 이러나 2021-07-01
1448 논평 ‘실종 고교생 사망사건’, 제발 자살보도 권고기준이라도 지키자 2021-06-28
1447 논평 조선일보, 대통령 모욕 삽화도 실수라고 우길 것인가 2021-06-24
1446 논평 조선일보 ‘조국 전 장관 부녀 모욕’, 진정한 사과부터 다시 하라 2021-06-23
1445 논평 전‧현직 언론인 대선캠프 직행, 언론 신뢰가 무너진다 2021-06-17
1444 논평 언론은 ‘공군 성폭력 은폐사건’으로 제대로 명명하라! 2021-06-11
1443 논평 ‘인도 유기 시신 들개 훼손’ 반윤리적 보도, 당장 내려라 2021-06-02
1442 논평 면죄부 주고 끝나가는 ‘채널A 검언유착 의혹’, 검찰 수사의지 없었다 2021-05-18
1441 논평 한국경제 ‘삼성-화이자 백신생산’ 오보, 사과부터 제대로 해라 2021-05-14
1440 논평 중앙노동위원회 '방송작가 근로성' 판정 불복하며 ‘반노동’ 선택한 MBC가 부끄럽다 2021-05-07
1439 논평 낯부끄러운 ‘삼성찬가’, ‘이재용 구하기’ 보도를 멈춰라 2021-05-04
1438 논평 지상파3사는 방송계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라 2021-04-29
1437 논평 이동재 기자 보석 석방, ‘채널A 검언유착 의혹’ 흐지부지 끝나선 안 된다 2021-02-04
1436 논평 적폐 방송인, 낙천‧낙선 정치인의 방송통신심의위원 나눠먹기 안된다 2021-01-15
1435 논평 보수야권은 ‘폭설 정치방송’ 오보사태 낳은 ‘TBS 정쟁화’ 시도 중단하라 2021-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