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65 논평 ‘나라를 구했다’ 삼프로TV 찬사, 언론 부끄럽지도 않은가 2021-12-31
1464 논평 ‘골때녀’로 반복된 SBS 조작 논란, 재발방지 근본대책 필요하다 2021-12-29
1463 논평 숭실대는 기자해임·발행중지 사과하고 대학언론 자유 보장하라 2021-12-17
1462 논평 ‘문제풀이에 맛집까지’ 대선 후보 무분별한 예능출연 중단하라 2021-12-04
1461 논평 머니투데이와 계열사, ‘홍선근 회장 50억 클럽’ 감추기 보도 규탄한다 2021-11-30
1460 논평 조선일보, ‘클릭수’에 매몰된 온라인뉴스 경쟁 멈춰라 2021-11-26
1459 논평 대선 후보와 정치권의 명분 없는 ‘연합뉴스 구하기’ 개탄스럽다 2021-11-18
1458 논평 ‘포털퇴출’ 연합뉴스는 자성하고, 뉴스제휴평가위원회는 구조개혁하라 2021-11-16
1457 논평 ‘윤석열 묵념 뒤 뜬 무지개’ 두고 ‘성스러운 징조’ 언론이 전할 소린가 2021-11-12
1456 논평 공수처·검찰은 김웅 녹취록 ‘검언유착 의혹’ 실체 제대로 밝혀내라 2021-10-19
1455 논평 머니투데이는 ‘대장동 의혹’ 연루 사과하고, 성추행 사건도 조속히 해결하라 2021-10-08
1454 논평 머니투데이는 사내 성추행 사건, 제대로 해결하라 2021-09-14
1453 논평 시민 입증책임 완화 없는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 매우 유감이다 2021-08-19
1452 논평 MBC 올림픽 중계방송 사고, 근본적 성찰과 쇄신이 필요하다 2021-07-26
1451 논평 MBC 경찰사칭 취재사건, 제대로 성찰하고 개혁하라 2021-07-14
1450 논평 KBS ‘공적 책무’ 강화, ‘폴리널리스트’ 방지책부터 마련하라 2021-07-05
1449 논평 반성하고 달라진다더니 조선일보·TV조선 왜 이러나 2021-07-01
1448 논평 ‘실종 고교생 사망사건’, 제발 자살보도 권고기준이라도 지키자 2021-06-28
1447 논평 조선일보, 대통령 모욕 삽화도 실수라고 우길 것인가 2021-06-24
1446 논평 조선일보 ‘조국 전 장관 부녀 모욕’, 진정한 사과부터 다시 하라 2021-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