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1 논평 방송통신위원회는 언론 본분 망각한 ‘채널A, TV조선’ 승인 취소하라 2020-04-02
1400 논평 선거 보도보다 선거에 더 올인하는 조선일보 2020-03-31
1399 논평 공영방송 인사들의 부적절한 정계 직행을 우려한다 2020-03-29
1398 논평 흥미위주 신상털기 선정보도 대신 디지털성범죄 근절방안 모색에 나서라 2020-03-26
1397 논평 비판에 인색한 지상파 3사, ‘조국’ 불러내 프레임 짜기 나선 보수언론 2020-03-24
1396 논평 민생 위기 외면한 채 ‘코로나 정치’에 골몰하는 언론 2020-03-18
1395 논평 KBS ‘김경록 인터뷰’ 중징계가 남긴 언론계의 과제 2020-02-28
1394 논평 ‘심의기구’를 ‘권력에 이르는 수단’으로 전락시킨 전광삼 위원, 당장 사퇴하고 사죄하라 2020-02-21
1393 논평 방통위는 5‧18 망언 감싼 서정욱 변호사의 KBS 보궐이사 추천을 취소하라 2020-02-19
1392 논평 ‘비판적 언론’ 고발하려 한 집권당…자유한국당 보고도 교훈 없었나 2020-02-14
1391 논평 극우적 성향을 드러낸 서정욱 변호사는 KBS 보궐이사가 될 수 없다 2020-02-12
1390 논평 또 ‘현직 언론인 청와대 직행’, 정부는 ‘언론 자유’ 약속 잊었나 2020-02-07
1389 논평 반복되는 방송 노동자의 죽음, 방송국이 자르고 법원은 떠밀었다 2020-02-06
1388 논평 선거법 위반한 사람이 ‘선거방송’을 심의한다고? 2020-02-02
1387 논평 포털은 ‘혐오 보도’가 노출되지 않도록 즉각 방안을 모색하라 2020-01-31
1386 논평 가짜뉴스 판단에 사실관계 무관하다는 법원, 공론장 민주주의 후퇴시켰다 2020-01-21
1385 논평 최초의 ‘보도 개입’ 유죄 판결, 언론 개혁 시금석 삼자 2020-01-17
1384 논평 노동자가 죽어도 ‘무관심’ 또는 ‘터부시’…이건 언론이 아니다 2020-01-10
1383 논평 경향신문마저 ‘기사 거래’…‘언론 상업화’ 이젠 막아야 한다 2019-12-23
1382 논평 대법원이 ‘종북 마녀사냥’을 허용하기 시작했다 2019-1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