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85 논평 최초의 ‘보도 개입’ 유죄 판결, 언론 개혁 시금석 삼자 2020-01-17
1384 논평 노동자가 죽어도 ‘무관심’ 또는 ‘터부시’…이건 언론이 아니다 2020-01-10
1383 논평 경향신문마저 ‘기사 거래’…‘언론 상업화’ 이젠 막아야 한다 2019-12-23
1382 논평 대법원이 ‘종북 마녀사냥’을 허용하기 시작했다 2019-12-18
1381 논평 EBS <보니하니>로 불거진 아동‧청소년 출연자 인권 실태, 대책 시급해 2019-12-17
1380 논평 대법원의 <백년전쟁> 판결, 심의제도 재검토의 계기로 삼아야 2019-12-11
1379 논평 여성혐오 실어 날랐던 장사치 언론은 그의 죽음 앞에 사죄하라 2019-11-26
1378 논평 또 나온 네이버 뉴스 서비스 개편안, 여전히 본질을 피하고 있다 2019-11-22
1377 논평 불법적 ‘기사 위장 광고’ 근절할 제재 규정을 마련하자 2019-11-18
1376 논평 ‘출입처 제도 폐지’ 선언한 KBS 신임 보도국장의 결단을 환영한다 2019-11-07
1375 논평 ‘검찰개혁’ 위한 ‘공보 관행 개선’, 검찰과 언론의 비판적 견제 관계 정립 계기 되어야 2019-11-02
1374 논평 방통위는 MBN 승인 취소 결단하고 모든 종편의 불법 의혹 전면 재조사하라 2019-10-31
1373 논평 언론은 ‘기무사 계엄 문건’의 진상을 추적하고 적극 보도하라 2019-10-24
1372 논평 논란의 검찰총장 발언, 부적절한 언론관 노출된 건 아닌가 2019-10-22
1371 논평 ‘조국 정국’으로 본 언론의 자화상, 언론은 성찰할 수 있을까 2019-10-17
1370 논평 언론은 유명인의 죽음으로 장사하며 고인을 모독하지 말라 2019-10-14
1369 논평 조선일보는 다른 언론을 비난할 자격이 없다 2019-10-08
1368 논평 MBN의 ‘자본금 차명거래 의혹’, 방통위는 주체적으로 나서라 2019-09-23
1367 논평 믿을 수 없는 네이버 검색 결과 기사량, 충실히 설명해야 2019-09-11
1366 논평 청문회에서 시민단체 띄워준 자유한국당, 할 일부터 하라 2019-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