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35 논평 조선일보 ‘조국 전 장관 부녀 모욕’, 진정한 사과부터 다시 하라 2021-06-23
2834 성명 ‘공백 144일째’ 5기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즉시 구성하라 2021-06-22
2833 논평 전‧현직 언론인 대선캠프 직행, 언론 신뢰가 무너진다 2021-06-17
2832 성명 시민 언론피해 구제강화 위한 ‘배액배상제’ 제대로 만들어라 2021-06-15
2831 논평 언론은 ‘공군 성폭력 은폐사건’으로 제대로 명명하라! 2021-06-11
2830 논평 ‘인도 유기 시신 들개 훼손’ 반윤리적 보도, 당장 내려라 2021-06-02
2829 성명 [공동성명] 은평구청은 은평시민신문에 대한 언론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2021-05-27
2828 성명 ‘공영방송 지배구조 개선안’ 통과로 언론개혁 시동 다시 걸어라 2021-05-26
2827 기자회견문 [기자회견문] 언론개혁 촉구 시민사회 비상시국선언 2021-05-25
2826 성명 [공동성명] CJB청주방송, ‘고 이재학 PD 노동자’ 판결 수용하고 미이행 합의안부터 즉각 이행하라 2021-05-21
2825 성명 TV조선·채널A, ‘5.18 북한군 개입설’ 오보 사죄하고 정정보도하라 2021-05-20
2824 논평 면죄부 주고 끝나가는 ‘채널A 검언유착 의혹’, 검찰 수사의지 없었다 2021-05-18
2823 기자회견문 [공동 기자회견문] 고 이재학 피디 근로자지위 확인소송 선고에 따른 입장발표 2021-05-14
2822 논평 한국경제 ‘삼성-화이자 백신생산’ 오보, 사과부터 제대로 해라 2021-05-14
2821 논평 중앙노동위원회 '방송작가 근로성' 판정 불복하며 ‘반노동’ 선택한 MBC가 부끄럽다 2021-05-07
2820 논평 낯부끄러운 ‘삼성찬가’, ‘이재용 구하기’ 보도를 멈춰라 2021-05-04
2819 논평 지상파3사는 방송계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라 2021-04-29
2818 성명 [공동성명] 서울·부산시장, 언론자유·독립성 침해시 묵과하지 않겠다 2021-04-13
2817 성명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석 달째 업무공백, 재발방지 대책 필요하다 2021-04-01
2816 성명 5·18민주화운동 모욕한 매일신문은 공식 사죄하라 2021-0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