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51 성명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2018-08-10
1150 성명 [전국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 성명] 또 다시 망나니 칼춤을 추려는 것인가? 2015-01-22
1149 성명 [성명] 정치인 비판 원천차단과 사이버검열을 자행하는 검찰은 디지털말 웹마스터 이대성씨를 즉각 석방하라! 2013-08-02
1148 성명 자유한국당은 방송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KBS 사장 출석 요구를 멈춰라 2019-07-18
1147 성명 600억대 회계조작 MBN에 ‘6개월 유예’ 업무정지라니 언론은 어떤 불법을 저질러도 치외법권인가 2020-10-30
1146 성명 검찰은 KBS 도청 사건 즉각 재수사하라! 2017-06-11
1145 성명 종편 미디어렙 ‘위법’ 방치 방통위, 외부인사들로 진상조사위를 구성해 투명하고 성역 없는 진상조사에 나서라 2018-02-23
1144 성명 ‘상품권 급여’ 방송사 ‘갑질’ 정부 조사가 필요하다 2018-01-11
1143 성명 방송통신위원회는 통렬히 반성하고, TV조선·채널A 재승인 조건을 철저히 감시 감독하라 2020-04-21
1142 성명 [MBC노조 성명] ‘관심법’ 동원한 해고놀음 즉각 중단하라 2014-12-02
1141 성명 소유지분 제한규정도 위반한 MBN, 불법의 끝은 어디인가 - 기준점수 미달 MBN에 승인취소 밖엔 답이 없다 2020-11-09
1140 성명 [언론인 시국선언] 벼랑 끝에 내몰린 민주주의,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2013.08.08) 2013-09-26
1139 성명 [성명] <일명 '장재국 한국일보 전 사장 도박사건'> 관련 성명서 2013-08-02
1138 성명 [전국언론노조문화방송본부 성명] 노동조합 탄압을 위한 징계, 즉각 철회하라 2015-01-13
1137 성명 [MBC노조 성명] '유족 깡패’막말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 2014-05-14
1136 성명 KBS 이사회의 수신료 인상 움직임에 대한 각계 시민사회단체 성명(2013.12.09) 2013-12-09
1135 성명 [성명] <스포츠신문의 황수정 보도>에 대한 민언련 성명서 2013-08-02
1134 성명 [공동성명]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2018-08-17
1133 성명 [언론연대 성명] MBC는 권성민PD 해고를 즉각 철회하라! 2015-01-22
1132 성명 방송통신위원회, MBN 승인취소 법대로 처분하라 2020-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