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48 성명 방송3법 재발의 ‘총력저지’ 국민의힘 민의가 무섭지 않나, 개정에 동참하라 2024-06-04
1247 성명 수신료 분리징수 합헌으로 공영방송 탄압 ‘공범’ 된 헌재를 규탄한다 2024-05-31
1246 성명 오세훈 서울시장과 김현기 서울시의장은 지원조례 조속 제정으로 공영방송 TBS를 정상화하라 2024-05-30
1245 성명 KBS 장악 시나리오 꼭두각시 박민은 즉각 사퇴하고 문건 작성·전달자를 밝혀라 2024-04-01
1244 성명 [공동성명] 비판방송 ‘입틀막’ 수단된 선방위 해체하라 2024-03-22
1243 성명 윤석열 대통령은 “잘 들으라!” ‘회칼테러’ 언론 협박한 황상무 수석 즉각 파면하고 국민에게 사죄하라 2024-03-15
1242 성명 방심위의 일방적 시민 방청 제한은 독재다 국민 알권리 침해 규탄한다 2024-02-20
1241 성명 세월호 다큐 불방 철회하고 박민 KBS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 2024-02-19
1240 성명 졸속으로 얼룩진 YTN 불법매각 규탄하며 무효화 투쟁에 끝까지 함께하겠다 2024-02-07
1239 성명 이태원특별법 거부한 윤석열 대통령과 방조하는 언론의 무책임 규탄한다 2024-02-01
1238 성명 공익제보자 색출 위한 ‘방심위 압수수색’ 강력 규탄한다 2024-01-15
1237 성명 해촉되어야 할 자는 야권 추천위원이 아니라 류희림 위원장이다 2024-01-12
1236 성명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네트워크] 윤땡 뉴스도 모자라 지역뉴스 축소하는 박민 사장 제정신인가! 2024-01-12
1235 성명 민주주의와 언론자유를 위해 언론장악에 끝까지 맞서겠다 2023-12-22
1234 성명 TBS를 살려내라! 서울시의회·서울시는 공영방송을 문 닫게 할 것인가 2023-12-18
1233 성명 윤석열 대통령은 정치검사 ‘법기술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 지명을 철회하라 2023-12-06
1232 성명 부적격자 임명하고 방송3법 개정안 거부한 윤석열 대통령을 규탄한다 2023-12-01
1231 성명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네트워크] 언론장악, 언론탄압으로 민주주의 퇴행 불러온 이동관 탄핵하라! 2023-11-15
1230 성명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네트워크] ‘윤석열 낙하산’ KBS 파괴자 박민은 당장 사장에서 물러나라 2023-11-15
1229 성명 공영방송 사장은 정권의 하수인이 아니다. KBS 이사회는 졸속 사장 선출 중단하고, 시민참여단 평가 보장하라 2023-0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