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_
[정수장학회 공대위 기자회견문]장물 팔아 박근혜 선거운동, 정수장학회 규탄 기자회견
등록 2013.09.26 10:59
조회 424
[기자회견문]
강탈 장물 매각하여 대선자금 대려하는
박근혜는 사죄하라!
 
 
   공영방송의 수장인 MBC 김재철 사장과 공익법인인 정수장학회의 최필립 이사장이 공공의 자산을 사유물로 취급하면서 대통령 선거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박근혜 후보의 승리를 위해 공모했다는 사실이 <한겨레>에 의해 적나라하게 폭로됐다.
정수장학회가 갖고 있는 MBC 지분 30%를 처분하고, 부산일보 주식 100%는 부산 경남지역 기업들에게 매각하여, 이렇게 생긴 돈으로 부산 경남 지역에서 대규모 선심성 복지사업을 벌이겠다는 것이다. 불법장물을 사회로 환원하라고 했더니, 장물을 몰래 팔아 주군의 승리를 위한 대선자금으로 쓰겠다는 꼴이다. 무엇보다 이 장물 처리 계획을 공영방송 수뇌부가 입안했다고 하니 그야말로 희대의 정언유착이 아닐 수 없다.
방문진이 허수아비가 아니라면, 이런 정언유착의 주범 김재철 사장을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 즉각 해임하고 그 죄과를 철저히 따져 물어야 할 것이다. 국민이 주인인 공영방송 MBC를 제멋대로 민영화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공분할 일일지언정, 한술 더 떠 그 자금으로 대선 직전에 대선 최대 격전지인 부산 경남 지역에서 박근혜 후보를 지원하겠다는 것은 명백한 선거법 위반이자 방송법 위반 행위이다. 방문진은 즉각 김재철을 해임하라!
정수장학회 최필립 이사장의 ‘공주 환궁’ 야욕은 광기 그 자체이다. 최 이사장은 “노조가 지랄들을 하고 있다” 운운하면서 부산 경남 지역 기업 총수들과 MOU를 맺고 그들로 하여금 ‘부산일보를 사서 기업의 빽으로 쓰고 부산을 (야당으로부터) 보호하겠다’는 말까지 서슴지 않았다. “10월 말쯤 되면 결승의 날이 다가오는데, 나도 한몫을 할 것”이라고 떠들어 대던 최 이사장이, 결국 ‘공주’를 위해 이런 광기를 부려서라도 한 몫을 하겠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현재 부산일보 주식은 故 김지태 유족의 ‘주식처분 금지 가처분’으로 인해, 유족 동의 없이는 단 한주도 매각을 진행할 수 없는 상태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법적으로 매각 MOU를 맺고 추진하는 것이 어찌 정상적인 장학회 이사장으로 할 수 있는 짓인가!
우리는 정수장학회의 이 더러운 부당 거래에 대해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이러고도 정수장학회가 사회에 환원되었다고 말 할 것인가! 이러고도 박 후보 자신과 정수장학회는 무관하다고 말 할 것인가! 이러고도 ‘나는 몰랐다’, ‘그네들이 알아서 한 일이다’라며 마냥 발뺌할 것인가! 대명천지 모두가 알고 있는 박 후보 자신의 최측근인 최필립 이사장이 직접 나서서, 대선 승리를 위해 장학회의 주요 자산까지 팔고 최대격전지인 부산경남 지역의 유권자 매수에 나서겠다는 모의를 하고 있는데, 정작 주군인 박근혜 후보가 이를 몰랐다고 믿을 국민이 어디에 있겠는가!
우리는 박근혜 후보에게 요구한다. 불법장물 정수장학회의 불법 매각 계획의 전모를 상세히 밝히고 이를 즉각 철회함을 몰론, 국민 앞에 석고대죄의 심정으로 사죄하라. 또 자신의 대리인 최필립 이사장을 즉각 사퇴시킴과 동시에 정수장학회를 해체하고, 자신의 정치적 이익이 아니라 고 김지태 씨 유족을 포함해 우리 사회의 공익을 위해 올바르게 재구성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박 후보 자신과 아버지의 역사적 과오를 씻는 길이며 이른바 ‘대통합’의 첫 단추가 될 것이다.
우리는 또한 국회와 사법당국에 엄중히 촉구한다. 공익재단과 공영방송이 특정 후보의 유리함을 위해 선거에 개입하려는 선거법 위반 행위가 적나라하게 폭로됐다. 사회적 동의 없이 인위적으로 방송지형을 개편해 공영방송의 민영화를 꾀하고 이를 특정 정치세력에게 유리하도록 활용하겠다는 방송법 위반 행위가 명백히 밝혀졌다. 국회는 즉각 ‘불법 장물 불법 매각, 희대의 정언유착, 선거법 ․ 방송법 위반 음모’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에 나서야 할 것이다. 만일 새누리당이 진상조사 요구마저 외면한다면 국민들이 결코 용서치 않을 것임을 명심하라. 아울러 선관위와 검찰 등 사법당국 역시, 법을 위반한 불법 모의가 명백한 만큼, 관련자들을 모두 소환해 한 점 의혹도 남지 않도록 철저히 수사하기를 촉구한다.

 
2012년 10월 15일
독재유산  정수장학회  해체와  독립언론 부산일보  쟁취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