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OBS 정리해고 사태에 대한 논평

OBS 정리해고 당장 철회하라
- OBS ‘공익적 민영방송’ 실현, 적폐청산이 출발점이다
등록 2017.04.25 21:14
조회 370

 

OBS 사측의 연이은 자충수가 OBS 정상화를 더욱 요원하게 만들고 있다. 사측은 14일 13명을 대량 해고한데 이어 24일 새벽 언론노조 OBS희망조합지부의 ‘정리해고 철회와 OBS 정상화 촉구’ 농성장을 침탈해 천막을 불법으로 강제 철거했다. 모두 최대주주인 영안모자 백성학 회장의 뜻이다. 백 회장은 6일 OBS 사옥 마당에서 열린 ‘정리해고 분쇄와 OBS 정상화를 위한 투쟁문화제’ 무대를 철거하는데 직접 나서고, 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의 출입 봉쇄마저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 회장은 문화제 무대를 뜯어내면서 ‘내 땅이니 나가라’는 말을 연발하며 지상파방송의 최대주주라는 위상과는 거리가 먼 추악한 천민자본가의 행태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OBS는 절체절명의 기로에 서있다. 개국 10년 만에 자본금 1,400억원이 잠식된 것은 물론, 작년 말 ‘2017년까지 자본금 30억 증자’를 조건으로 1년짜리 ‘조건부 재승인’을 받아 가까스로 정파 위기를 넘겼다. 재승인 당시 최대주주는 자본금 증자는 물론 인위적인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확약했지만 증자 노력은커녕 자살행위나 다름없는 정리해고로 회사를 고사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 사측이 정리해고 사유로 밝힌 ‘경영상 위기’도 허구로 밝혀졌다. OBS는 무차입 경영에 영업흐름이 수년 째 흑자를 기록하고 있어 ‘경영상 정리해고’를 방송사유화를 위한 도구로 악용한 셈이다. 나아가 정리해고에 전임 노조위원장 2명 등을 포함하는 등 ‘노조탄압’의 모습마저 보이고 있다.

 

OBS 위기상황을 불러온 데는 무능력하고 무책임한 최대주주와 경영진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재승인 심사 때마다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한 최대주주의 증자 의지를 의심했고, 경영진은 회사가 이 지경에 내몰릴 때까지 수익창출 방안 모색을 등한시해왔다. 본인들 자리보전에만 급급해 경영위기의 모든 책임을 노동자에게 떠넘긴 것이다. 더군다나 OBS희망조합 구성원들은 지난 10년간 55억원에 이르는 급여를 반납했고, 이번 재승인 심사 때도 퇴직금 출자전환을 결의하는 희생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들에게 돌아온 것은 살인이나 마찬가지인 정리해고다. 정리해고로 인한 인력부족은 자체제작 프로그램 축소 및 방송의 질 저하를 불러오고, 이는 시청률 저하와 수익 감소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출발점이다. 최대주주와 경영진이 나서 회사를 정상화시키기는커녕 정리해고로 수익의 원천인 양질의 프로그램 제작 축소를 자행하는 것은 자해행위나 다름없다. 백성학 회장과 경영진이 OBS 문을 닫겠다고 결심하지 않고서야 이런 자해행위를 버젓이 자행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아니면 비록 쭉정일지언정 최대주주의 허세를 지키고, 경영진은 자리보전을 위한 도구로 OBS를 희생시키려는 검은 의도는 아닌지 의심스럽다.

 

박근혜 탄핵 이후 한국사회는 ‘적폐청산’이 시대적 흐름이 되었다. OBS 정상화 또한 상황을 이 지경으로 만든 최대주주와 경영진이라는 적폐를 청산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야 한다. 지금까지 ‘공익적 민영방송’ OBS를 지키기 위해 분투했던 구성원이 아니라 무능과 무책임으로 일관한 최대주주와 경영진이 정리해고 대상이다. 다행히 양심적인 OBS 구성원과 지역의 시민단체와 학계, 정치권이 나서 OBS 정상화를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 우리는 이들과 함께 정리해고 철회와 OBS 정상화를 위한 투쟁을 지지하고 끝까지 연대할 것이다. <끝>

 

 

2017년 4월 25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