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비비_

언론 정상화를 위한 <물러나라> 칼럼 이어쓰기 운동

물러나라!
등록 2017.07.31 13:08
조회 308

때로는 연못에 던진 작은 조약돌 하나가 큰 파문을 일으키기도 한다. 인터넷에서 안티조선 운동이 본격적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됐던 안티조선 우리 모두의 태동은 홍세화의 “나를 고소하라!”라는 공개 선언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작년 10월 한창 제기되던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게이트가 권력의 은폐 기도에 덮여지지 않고 SNS를 통해 계속 회자되었던 배경 중에는 SBS CNBC 김형민 PD가 제안한 ‘#그런데최순실은?’ 해시태그 달기 운동이 있었다.

 

‘나를 고소하라!’, ‘#그런데최순실은?’에 이은 제3의 소리통, ‘물러나라’

 

28일 한겨레신문 미디어전망대에 실린 김세은 강원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의 칼럼 제목은 간명하게도 <물러나라>이다. 내용도 단순 명료하다. 박근혜 정권 하에서 권력에 빌붙어 공영방송 파괴에 앞장선 MBC 사장 김장겸, 방문진 이사장 고영주, KBS 사장 고대영, KBS 이사장 이인호에 대해 각각 한 문단씩 총 네 문단을 할애하여 물러나라고 외치고 있다. 

 

이러한 김 교수의 칼럼은 어떻게 보면 2016~2017년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세력의 탄핵을 요구하며 펼쳐진 촛불시위에 참여했던 참여 시민들의 공영방송 정상화와 언론개혁 요구를 간명하게 한마디 말로 정리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 때문에 SNS상에서 김 교수의 칼럼은 통쾌하다는 반응과 함께 여러 시민들이 페이스북 페이지 등에서 공유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필자 역시 제2의 ‘나를 고소하라!’ 선언운동, 제2의 ‘#그런데최순실은?’ 해시태그 달기 운동에 비견될 만한 김세은 교수의 ‘물러나라’ 칼럼의 메시지에 공감하면서 <물러나라> 칼럼 이어쓰기에 동참하고자 한다.

 

120호-시시비비-01.jpg
△ ① 1999년 11월 29일 한겨레에 “나를 고소하라!”는 칼럼을 써 인터넷에서 안티조선 운동이 본격적으로 확산되는 계기를 마련했던 홍세화 ② 2016년 10월  ‘#그런데최순실은?’ 해시태그 달기 운동을 벌였던 SBS CNBC 김형민 PD ③ 2017년 7월 28일 한겨레 미디어전망대에 ‘물러나라’라는 제목의 칼럼을 게재한 김세은 강원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김장겸, 고영주, 고대영, 이인호, 물러나라!

 

<문화방송>(MBC) 구성원 95.4%가 사퇴를 원하는 사장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김장겸은 물러나라.

 

<문화방송> 구성원 95.9%가 사퇴를 원하는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고영주는 물러나라.

 

<한국방송>(KBS) 구성원 88%가 사퇴를 원하는 사장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고대영은 물러나라.

 

<한국방송> 구성원 90%가 사퇴를 원하는 이사장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이인호는 물러나라.

 

120호-시시비비-02.jpg
△ 공영방송 적폐청산 퇴출 1순위로 꼽히고 있는 김장겸 MBC 사장,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고대영 KBS 사장, 이인호 KBS 이사장

 

‘#물러나라’ 해시태그는 제2의 ‘#그런데최순실은?’

 

이 글을 본 시민 모두 함께 힘껏 외쳐주었으면 한다. 공정방송과 자유언론을 위해 시민의 힘이 필요한 때이다.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물러나라’ 해시태그 달기로 글을 맺고자 한다. ‘#김장겸은물러나라’, ‘#고영주는물러나라’, ‘#고대영은물러나라’, ‘#이인호는물러나라’!

 

김성원(민주언론시민연합 이사)

 

*시시비비는?
시시비비는 고정 언론칼럼으로 매주 회원들을 찾아갑니다. 각자 자신의 영역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면서도 한국사회의 언론민주화를 위한 민언련 활동에 품을 내주신 분들이 '시시비비' 필진으로 나섰습니다. 앞으로 김성원(민언련 이사), 김수정(민언련 정책위원), 김언경(민언련 사무처장), 김영훈(전 민주노총 위원장), 김유진(민언련 정책위원), 서명준(언론학 박사), 엄주웅(전 방통심의위원), 이기범(민언련 편집위원), 이병남(언론학 박사), 이용마(MBC 기자), 이호중(서강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장경호(녀름 농업농민정책연구소 부소장), 정민영(변호사), 장행훈(언론광장 공동대표)의 글로 여러분과 소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