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비비_
조선일보 손보자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등록 2019.04.23 16:40
조회 788

방가방가 리스트 

2009년 고 장자연씨 자살 사건이 있었을 때, 조선일보 방사장과의 잠자리를 요구받았고, 어머니 제삿날에도 불려 나갔다는, 유서 내용이 충격적이었다. 또 방사장 아들에게도 술 접대를 했다는 사실도 이어서 알려졌다. 당시 언론에서는 관련자명단에 대해 “장자연 리스트” 운운하며 여러 보도를 쏟아 내었다.  

 

당시 여성단체들이 주도하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조선일보 앞에서 추진하면서 민언련에 공동주최단체로 참가해 달라는 요청이 왔다. 필자가 민언련을 대표해서 그 자리에 참석하게 되었다. 기자회견 석상에서 한 여성단체 대표는 가해자 이름을 붙여서 “⦁⦁⦁리스트”라고 해야지 왜 피해자 이름을 붙여 부르냐며 비판하였다. 들어보니 맞는 말이었다. 필자의 발언 순서가 되어 “그러면 ‘방가방가 리스트’라고 부르는 게 맞겠다”고 말하였다. 그게 아팠는지, 얼마 뒤 조선일보 측에서 필자 등을 형사 고소하였고, 또 거액의 손해배상청구 민사소송도 제기하였다. 당시 저들은 국회에서 이 사실을 폭로한 이종걸 의원 등에게도 민형사상 제소를 하고, 또 여러 언론사들에도 법적 조치를 위협하는 등 기세등등하였다. 처음에 필자는 저들의 민형사상 고소가 성가시고 귀찮은 일이었지만 그래도 수사 과정이나 재판과정에서 사실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방사장이나 방사장 아들을 증인으로 소환하는 방법으로 법적으로 다퉈볼 수 있겠다는 생각으로, 차라리 재미있는 일이라고 기대하였다. 그러나 얼마 안 가 그 기대는 물거품이 되어 버렸다. 으레 그래 왔듯이 시간이 지나가면서 관련 보도도 잠잠해지고 사회적 관심도 낮아지자, 저들은 또 다른 꼼수를 쓰게 된다. 필자에 대한 민사소송을 포함하여 관련 민사소송을 모두 취하해 버린다. 또 검찰에서는 저들의 꼼수에 공조한 탓인지, 필자 등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는 쏙 빼버리고 집시법위반, 업무방해 등으로만 벌금 50만원에 약식 기소하는 것이 아닌가? 명예훼손혐의가 기소내용에서 빠지면서 방사장 등에 대한 증인신문 기회도 원천 봉쇄되어 버린 것이다. 그 뒤로 필자에게는 법정에 끌려 다니는 피곤한 일만 남게 되었다.  

 

방용훈 사장과 자녀들의 패륜 사건 

조선일보 대주주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과 그 자녀들이 친엄마에게 저지른 패륜행위는 실로 눈과 귀를 의심할 정도로 엽기적이다. 돈독이 오른 그 집 아들은 친엄마인 고 이미란씨에게  “지하실로 기어 내려가 이 도둑년아”등 폭언과 감금, 폭행, 고문 등을 마구 자행하였다. 고인에게는 전신에 피멍이 든 상처가 있었고 후두부에 도끼로 두 번 정도 찍힌 상처와 또 흉기를 막다가 생긴 것으로 보이는 손가락 골절상도 있었다고 한다. 아들들에 의해 사설 구급차에 실려 친정언니 집으로 간 고인은 10일 후 한강에 투신하였다. “너무 죄송해요. 어떻게든지 살아보려고 애썼는데. 조선일보 방용훈을 어떻게 이기겠어요? 겁은 나는데 방법이 이것밖에 없어요”투신하면서 친정 오빠에게 남긴 음성메시지였다. 충격을 받은 친정 가족들은 금수와도 같았던 그들을 고소하였고, 경찰은 공동존속상해죄로 송치하였으나 검찰은 형량이 훨씬 낮은 강요죄로 기소하였다. 한편, 고인이 사망하고 나서 2달 뒤, 남편 방용훈사장과 아들이 함께 얼음도끼와 돌멩이를 들고 고인의 친언니 집에 침입해서 돌멩이로 문을 파손하는 장면 등이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그런데도 경찰과 검찰은 방용훈 사장 측의 진술에만 의존해 방 사장에게는 무혐의, 아들에게는 기소유예 처분하였다. 주요 언론을 통해 이런 상황들이 연속적으로 보도되고 있는데도, 방사장과 그 아들들은 처벌받지 않고 여전히 건재하고 있다.  

 

박수환 리스트 – 기자와 로비스트간의 추악한 거래  

이른바 ‘박수환 문자’에 등장하는 언론인 179명 가운데 조선일보 소속 언론인이 35명으로 제일 많았다. 이들 중 8명은 박수환을 통해 박수환의 고객사인 기업에 자녀 인턴채용을 청탁하거나, 박수환으로부터 미국행 항공권, 명품, 전별금 등을 받고 박수환의 고객사인 기업을 위해 기사를 써주거나 삭제했다. 

 

그런데 뉴스타파의 이 보도 이후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민언련은 이 사안을 제대로 보도하지 않고 있는 각 언론사에 공개질의 하였지만, 각 언론사들은 묵묵부답이다. 반면 조선일보 윤리위원회는 “윤리규범 정비 이전에 발생한 일이어서, 윤리규정을 소급적용할 수 없다”는 엉터리 구실을 붙여 비리 기자들에게 내놓고 면죄부를 주었다. 아래, 위 따질 것 없이 언론인 윤리의식의 현주소를 보는 것 같아 기가 막힐 지경이다.    
 
조선일보 모순을 해결해야 민주사회 된다.

10여년 전쯤 조선일보 불매운동이 거세게 일어났고, 수많은 지식인들이 기고나 인터뷰 거부를 선언하였다. 그런데 현재도 조선일보는 여전히 그 위세를 떨치면서 적폐세력에게 일종의 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족벌언론이 대대로 승계되면서 이런 수준인 3세, 4세들이 사주가 되어 주류언론을 쥐락펴락할 것을 생각하니 너무 끔찍스럽다. 거의 골수에까지 미쳐있는 이 모순을 혁파하기 위해 깨어 있는 시민들이 다시 한 번 나서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시시비비는?
<시시비비>는 신문, 방송, 포털, SNS 등 다양한 매체에 대한 각 분야 전문가의 글입니다. 언론 관련 이슈를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토론할 목적으로 민주언론시민연합이 마련한 기명 칼럼으로, 민언련 공식 견해와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편집자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