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_

YTN사추위 재공모 결정에 대한 논평

YTN사추위 ‘YTN 정상화’만을 기준으로 판단하라
두 번의 잘못은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등록 2017.07.27 09:48
조회 246

26일 YTN사장후보추천위원회(사추위)가 서류 심사를 통과한 4인의 면접 대상자 모두에게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이는 25일 사추위가 납득할 수 없는 서류심사 결과를 내놓으면서 예견된 사태다. 25일 서류 심사에서 대주주 측 사추위원 3명 전원이 해직자이자 전 노조위원장인 노종면 기자에게 0점을 줘 면접 기회를 박탈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대주주 측 사추위원들끼리 입을 맞춘게 아니라면 도저히 나올 수 없는 결과라는 의혹이 당연하다. 사추위는 대주주인 한전KND·한국마사회·KGC인삼공사가 추천하는 3인, 노사 협의에 의해 방송학회가 추천한 1인, 그리고 YTN노동조합이 추천하는 1인 등 총 5인으로 구성된다. 그런데 이명박 정권 이후 9년 만에 구성된 사추위에 걸었던 일말의 기대를 대주주 측 사추위원들이 무참히 짓밟은 것이다.

 

우리는 사추위원 3인이 어떤 의도로 노종면 기자에게 0점을 줬는지 확인할 수 없다. 하지만 서류 심사를 통과한 면접 대상자 4인의 면면은 YTN의 공정보도 회복과 정상화와는 한참이나 거리가 멀어 사추위 결정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낼 수밖에 없다. YTN이 어떤 곳인가. 이명박 정권은 집권하자마자 YTN에 낙하산 사장을 내리 꽂았고 이에 항거했던 YTN노조의 핵심 간부 6명을 해직하는 만행을 저질렀다. 군부독재 이후 최초의 대량 해직 사태였다. 해직자 중 노종면·조승호·현덕수 기자는 아직도 YTN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해직자로 살아온 날이 무려 3216일, 9년이 다 되어간다. 뿐만아니라 이명박·박근혜 정권은 YTN에서 정권비판 보도의 싹을 잘라 권력감시와 사회비리감시라는 보도전문채널의 존재 가치를 짓밟았다. 때문에 차기 사장은 해직 사태 해결을 시작으로 보도전문채널 YTN의 위상을 되찾아야 하는 중차대한 임무를 지고 있다. 더욱이 YTN 사장 선임은 문재인 정부의 언론적폐 청산과 언론개혁 의지를 가늠할 수 있는 시금석이자 바로미터다. 그렇기 때문에 YTN 구성원들은 물론 언론시민사회단체들을 비롯한 각계 시민사회가예의주시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번 사추위의 결정은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적임자를 찾아야 하는 사추위의 권한과 책임을 외면한 채 혼란만 증폭시킴으로써 YTN 정상화에 찬물을 끼얹었다.

 

26일 사추위가 모든 후보에 ‘부적격’ 판정을 내리면서 최악의 결정을 피한 것은 그나마 다행스런 일이다. 우리는 사추위가 해직자 문제 해결과 공정보도를 회복할 지혜와 역량을 갖춘 후보를 추천하는지, 혹여 이전 정권에 부역했거나 언론장악에 침묵했던 부적격자를 추천하지는 않는지 두 눈 부릅뜨고 지켜 볼 것이다. 사추위는 오로지 YTN의 적폐청산과 정상화, 공정성 회복이라는 기준으로 차기 사장 후보를 추천하라. 혹여 대주주의 압력 등 외부의 바람에 흔들린 결정을 한다면 YTN 정상화를 걷어찼다는 역사의 심판이 두고두고 따라다닐 것이다. <끝>

 

2017년 7월 27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comment_20170727_01.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