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문_
[기자회견문]취재방해감시단 발족 선언(2015.12.01)
등록 2015.12.01 15:57
조회 278

 

‘시민 인권, 취재진 안전, 우리가 직접 지킨다!’

취재방해감시단 발족 선언문

 

  

현업언론단체와 언론시민단체는 11월 14일 민중총궐기대회 현장에서 발생한 경찰의 취재 방해 행위에 대해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하지만 경찰청은 일주일이 지나고 나서야 “면담 요청에 대한 처리가 지연되고 있다”고 답변했다. 사과도, 재발방지 약속도 없었다. 지난 민중총궐기대회는 정부의 노동시장 재편과 역사교과서 국정화, 식탁용 쌀 수입 금지 등 정부 추진 정책에 대한 국민 반대 여론이 표출된 자리였다. 언론은 당연히 그 목소리를 전하고 기록하기 위해 현장에 있어야 한다.

 

 

  

 

 

 

경찰은 이 날 시위를 강제 해산하기 위해 최루액이 섞인 물대포를 장시간 다량 발사했고, 안타깝게도 이로 인해 다수의 부상자가 속출했다. 농민 백남기씨는 큰 부상을 입고 아직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의 물대포는 시위 참여자뿐만 아니라 기자들과 카메라를 향해서도 날아들었다. 

  

방송사 로고가 대문짝만하게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취재 중인 기자와 오디오맨의 머리를 겨냥해 수초간 물대포를 직사했다. 국내 언론사와 외신기자 가릴 것 없이 물대포를 뒤집어써야 했다. 심지어 경찰은 근거리에서 카메라기자를 향해 캡사이신을 조준 살포하고, 시위 참여자 연행 사유를 묻는 기자들은 발을 걸어 넘어뜨렸다. 기자들 여러 명이 부상을 입었고 카메라와 장비 또한 파손됐다. 어느 하나 우발적인 실수는 없었다. 다분히 고의적이고 악의적인 취재방해였다. 

  

이에 언론단체들은 취재진 안전과 시민 인권을 지키기 위해 직접 감시단을 구성해 12월 5일 2차 민중총궐기대회를 시작으로 본격 활동에 나선다. 취재방해감시단은 공권력이 부당하게 언론의 취재 활동을 방해하는지 여부를 현장에서 밀착 감시하고 기록할 것이다. 취재진 보호에 그치지 않고 당일 시위가 어떻게 전개되는지, 공권력에 의한 인권 침해가 발생하는지 적극 감시할 것이다.

  

정부와 경찰에 촉구한다. 12월 5일 예정된 2차 민중총궐기대회에 대한 집회 원천 불허와 강경 대처 방침을 철회하고, 평화로운 집회 시위, 안전한 취재활동을 보장하라. 집회 시위의 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는 헌법이 보장한 국민의 기본권임을 다시 한 번 명심하길 바란다.

  

 

2015년 12월 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방송기자연합회, 한국방송카메라기자협회, 한국사진기자협회, 

한국인터넷기자협회, KBS기자협회,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자유언론실천재단,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 새언론포럼, 80년해직언론인협의회,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대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