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53 논평 아님 말고 식 ‘난민 혐오 조장 보도’를 멈춰라 2019-06-26
1352 논평 언론사 조직 내부 성인지 감수성 점검이 필요하다 2019-05-15
1351 논평 검찰은 윤석민 태영건설 회장 관련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 2019-05-14
1350 논평 조선·동아에서 주는 경찰 1계급 특진상, 권언유착 도구일 뿐이다 2019-05-03
1349 논평 방통위, TV조선 관련 조선일보 의혹 진상 조사 나서라 2019-05-01
1348 논평 유령기자와 기사 표절, 한국 언론은 왜 존재하는가 2019-04-25
1347 논평 불법 촬영물 공유 기자 단톡방 수사하라 2019-04-25
1346 논평 창간 100주년 앞둔 동아일보, 언제까지 동아투위를 외면할 것인가 2019-04-24
1345 논평 ‘박수환 문자’ 속 언경 유착에 침묵한 언론들, 침묵 이유도 침묵하나? 2019-04-12
1344 논평 SBS는 SBS태영방송이 아니다 2019-04-10
1343 논평 이상로 배제한 방송통신심의위 소위원회 재구성, 온전한 해결은 아니다 2019-04-10
1342 논평 장애인 안전 외면한 지상파 산불 재난 방송이야말로 재난 그 자체다 2019-04-05
1341 논평 ‘반인권’ 가해 행위 감싸는 방통심의위원은 필요 없다 2019-03-22
1340 논평 ‘박수환 문자’ 속 비위 언론인 문제에 대한 기이한 침묵을 멈춰라 2019-03-22
1339 논평 민언련이 제출한 5․18 관련 심의에서 이상로 위원은 빠져라 2019-03-18
1338 논평 ‘박수환 문자’ 비위 기자들 면죄한 조선일보, 언론 행세를 멈춰라 2019-03-15
1337 논평 불법촬영 피해자 ‘단독’ 보도 자랑하는 채널A, 성범죄 ‘공범’ 언론이다 2019-03-13
1336 논평 무자격 이상로 추천한 자유한국당, 대국민 사과·해촉 건의 나서야 2019-03-12
1335 논평 방통심의위는 민원인 정보 유출에 대해 즉각 진상조사하고 책임 물어라 2019-03-08
1334 논평 안광한·김장겸·백종문·권재홍 ‘유죄’, 공영방송 독립성 확립 계기로 삼아야 2019-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