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 업데이트 - 2020.01.20 15:01
  • 로그인

741 끝나지 않는 종편의 조국 전 장관 스토킹

     21

  •  끝나지 않는 종편의 조국 전 장관 스토킹

741 끝나지 않는 종편의 조국 전 장관 스토킹

끝나지 않는 종편의 조국 전 장관 스토킹


소셜공유

740 나경원 자녀 보도 뉴스타파 제재 취소/마사회 부조리 고발한 故문중원 기수

나경원 자녀 보도 뉴스타파 제재 취소/마사회 부조리 고발한 故문중원 기수


소셜공유

[토론회]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이정훈 신한대 교수

민주언론시민연합은 9일 서울 중구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언론정보학회, 미디어공공성포럼과 함께 ‘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 출입처 폐지 논쟁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출입처 폐지 관련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이정훈 신한대 교수는 앞서 나온 응답책임성 문제에 대한 반박을 내놨습니다. 이 교수는 “한국과 다른 정부를 가진 선진국, 중진국 같은 나라는 오로지 정부 덕분에 진실을 밝...


소셜공유

[토론회]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박상규 셜록 기자

민주언론시민연합은 9일 서울 중구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언론정보학회, 미디어공공성포럼과 함께 ‘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 출입처 폐지 논쟁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출입처 폐지 관련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박상규 진실탐사그룹 셜록 기자는 출입처 제도 밖의 언론인으로서 문제를 바라봤습니다. 박 기자는 자신과 박준영 변호사의 재심 사건 협업 사례를 예로 든 뒤 “저는 10년이라...


소셜공유

[토론회]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김주완 경남도민일보 이사

민주언론시민연합은 9일 서울 중구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언론정보학회, 미디어공공성포럼과 함께 ‘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 출입처 폐지 논쟁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출입처 폐지 관련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경남도민일보 김주완 이사는 지역 언론의 출입처 폐지 사례를 짚었습니다. 2000년대 초반 공무원노동조합의 결성과 함께 경남지역에서는 기자실에 대한 문제제기가 이어졌습니...


소셜공유

[토론회]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문소영 서울신문 논설실장

민주언론시민연합은 9일 서울 중구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언론정보학회, 미디어공공성포럼과 함께 ‘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 출입처 폐지 논쟁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출입처 폐지 관련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엄경철 국장에 이어 발언을 시작한 문소영 서울신문 논설실장은 정부부처 관료들의 응답책임성 문제를 근거로 출입처 폐지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실장은 자...


소셜공유

[토론회]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엄경철 KBS 보도국장

민주언론시민연합은 9일 서울 중구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언론정보학회, 미디어공공성포럼과 함께 ‘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 출입처 폐지 논쟁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출입처 폐지 관련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발제 이후 가장 먼저 토론자로 나선 엄경철 KBS 보도국장은 출입처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운 이유로 “현실적으로 출입처에서 자유로운 기자들을 만들어보자는 것과 출입처에 나...


소셜공유

[토론회]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발제)박영흠 협성대 초빙교수

민주언론시민연합은 2019년 12월 9일 서울 중구 저동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언론정보학회, 미디어공공성포럼과 함께 ‘취재 관행 개혁을 위한 방안 모색, 출입처 폐지 논쟁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출입처 폐지 관련 토론회를 진행했습니다. 진행은 민주언론시민연합 정연우 상임대표가 맡았고, 박영흠 협성대 초빙교수가 발제를 맡아 왜 취재관행이 개선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화두를 던졌습니다.


소셜공유

739 JTBC 손석희 앵커 수상한 하차/경향신문마저 '기사 거래'

JTBC 손석희 앵커 수상한 하차/경향신문마저 '기사 거래'


소셜공유

738 김건모 의혹관련 유튜브 내용 그대로 중계하는 기성 언론들

김건모 의혹관련 유튜브 내용 그대로 중계하는 기성 언론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