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 업데이트 - 2020.08.14 21:08
  • 로그인

방송계 노동 문제2️⃣/90년대 후반 이후 단 한 명도 없었던 여성 정규직 아나운서(대전MBC 유지은 아나운서)

     25

방송사 내 성차별 문제는 우리 사회 전반의 성차별 문제와 마찬가지로 오랫동안 제기돼 왔습니다. 방송계 직군 전반에 걸쳐 낮은 여성 인력 비율, 채용이나 승진에서의 차별은 공공연한 비밀이었습니다. 뒤늦게 방송계 채용 성차별도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지난해 6월 18일, 대전MBC 여성 아나운서들이 사측의 고용 형태 등 성차별 문제를 이유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겁니다.

 

미디어오늘 기사(http://www.mediatoday.co.kr/news/arti... 따르면 2018년 대전MBC는 아나운서 공채를 진행했습니다. 남성 한 명이 정규직으로 채용됐습니다. 2019년 3월, 인권위에 진정을 넣은 두 아나운서는 사석에서 남성 간부 2명과 대화를 나눴습니다. 그 간부들은 “본래 남성 자리다”, “여자가 더 뛰어난 애였어도 얘(남성)를 뽑았을 거야”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간부 중 한 명은 “남자는 늙어도 중후한 맛이 있는데 여자는 늘 예뻐야 한다. 늙으면 안 된다는 관점을 누가 갖고 있냐면 시청자의 몇 명이 갖고 있고, 방송국은 이를 무시할 수 없다”며 시청자란 말로 포장해 시대착오적이고 노골적인 성차별 발언을 내뱉었습니다.

 

고용 형태에서도 성차별이 나타났습니다. 대전MBC 아나운서 총 5명 중 남성 아나운서 2명은 정규직, 여성 아나운서 3명은 프리랜서 계약으로 고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남성 정규직과 크게 다르지 않은 업무를 맡고 있다는 것이 프리랜서 여성 아나운서들의 주장입니다. 동일한 업무에도 불구하고 고용 형태와 임금 등 처우에서 차별이 있다는 겁니다. 대전MBC 측은 ‘정규직과 프리랜서 아나운서의 업무 및 채용과정이 다르다’고 해명했습니다.

 

대전MBC는 인권위 진정 이후, 두 아나운서를 각각 한 개 프로그램만 남겨두고 모두 하차시켜버렸습니다. 그러면서 새로운 프리랜서 뉴스진행자와 MC를 채용했습니다. 보복 조치라는 비판이 있었으나 사측은 ‘계절별로 또는 필요에 의한 개편’이라 답했습니다.

 

민언련 방송 모니터 보고서 '방송계 치부에 침묵한 방송사들, 보도해야 변화한다' 중


870 검언유착 "아니다"고 발표한 녹취록 전문(?) 오히려 검언유착을 짙게 만들다

오늘의 미디어 비평 주제는 [검언유착 "아니다"고 발표한 녹취록 전문(?) 오히려 검언유착을 짙게 만들다]입니다. 7월 17일 금요일, 이동재 전 채널A기자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현재 구속이 돼 있습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 고발한지 3개월여 만인데요. 서울중앙지법 김동현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구속영장을 발부하며 "이 전 기자가 특정한 취재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검찰 고위직과 연결해 피해자를 협박하려 했다고 의심할 ...


소셜공유

방송계 노동 문제2️⃣/90년대 후반 이후 단 한 명도 없었던 여성 정규직 아나운서(대전MBC 유지은 아나운서)

방송사 내 성차별 문제는 우리 사회 전반의 성차별 문제와 마찬가지로 오랫동안 제기돼 왔습니다. 방송계 직군 전반에 걸쳐 낮은 여성 인력 비율, 채용이나 승진에서의 차별은 공공연한 비밀이었습니다. 뒤늦게 방송계 채용 성차별도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지난해 6월 18일, 대전MBC 여성 아나운서들이 사측의 고용 형태 등 성차별 문제를 이유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한 겁니다. 미디어오늘 기사(http://www.mediatod...


소셜공유

방송계 노동 문제1️⃣/죽어서 인정받은 '프리랜서' 비정규직 PD의 노동자성(CJB청주방송 고 이재학PD)

부당해고, 채용성차별, 갑질 등 노동권에 반하는 방송계의 악습이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 문제들은 모두 비정규직 문제에 기인합니다. 제작하는 프로그램이나 콘텐츠에 따라 다양한 인력이 필요하고, 각종 개편으로 한 해에도 제작 일정이 유동적인 업계 특성을 핑계로, 방송계에는 오래 전부터 비정규직이 만연했습니다. 결국 많은 방송노동자들이 목숨을 잃은 이후에야 방송계 노동 문제가 공론화되기 시작했습니다. 2016년 ...


소셜공유

868 故이재학PD 죽음, 왜 CJB청주방송은 인정하지 않는가/방송사들은 왜 이재학PD의 죽음을 보도하지 않는가

오늘의 미디어 비평 주제는 [故이재학PD 죽음, 왜 CJB청주방송은 인정하지 않는가/방송사들은 왜 이재학PD의 죽음을 보도하지 않는가]입니다. 지역언론사인 CJB청주방송에서 14년간 PD로 일하던 이재학 PD는 지난 2018년 4월, '스태프들 월급을 10만 원 만이라도 올려달라'고 요구했다가 부당해고를 당합니다. 부당해고에 소송을 진행하던 이재학 PD는 지난 2020년 1월, 납득하기 어려운 패소 판정을 받습니다. 이후 2월, ...


소셜공유

867 분노와 갈등만 남긴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보도

오늘의 미디어 비평 주제는 [분노와 갈등만 남긴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보도]입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6월 21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과정에서 보안검색요원 1,902명을 청원경찰 신분으로 직접 고용한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자 불공정한 방식으로 일부에게만 특혜를 준다며 일각에서 직접 고용이 ‘역차별’이라는 주장이 나왔는데요. 논란의 시작은 ‘알바천국에서 보안으로 들어...


소셜공유

866 수사심의위원회 시작부터 끝까지 삼성 ‘호위무사’ 자처한 언론

오늘의 미디어 비평 주제는 [수사심의위원회 시작부터 끝까지 삼성 ‘호위무사’ 자처한 언론]입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검찰이 6월 9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이틀 뒤인 11일, 기소여부 등을 판단해달라며 검찰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요청합니다. 이때부터 수사심위위원회 결정이 나온 6월 26일까지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사업현장을 직접 살피는 광폭 행보...


소셜공유

25편/MBN 출연자 “패 가면서 1등을 해야 할 팀도 아닌데...”

‘패 가면서 1등을 해야 할 팀’은 없습니다🙅🏻


소셜공유

24편/채널A 출연자의 ‘검언유착 실체가 없다’는 근거가 황당하다

주장에 들어맞는 탄탄한 근거를 보고 싶습니다🙋🏻


소셜공유

23편/‘심리적 위축’ 때문에 폭행을 할 수 있다는 걸까요?

폭력은 어떤 식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어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 폭력을 선택하면 안 돼요🙅🏻


소셜공유

‘박원순 시장 사망’ 브리핑 생중계에서 성곽 높이・시신 훼손 상태 묻는 취재진들

언론의 무분별한 사망 의혹 보도는 확인된 사실을 근거로 기사를 써야 하는 ‘사실보도 원칙’에 위배되며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유통되어 국민들에게 혼란을 주기 때문에 위험하다. 고인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 고소 건이 있는 이번 사건은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특히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경우 모방·추종사건으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더욱 신중해야 한다. 전국으로 생중계된 현...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