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69 성명 네이버 기사배열 공론화포럼, 기사배열·알고리즘 투명성 실천에 나서라 2018-06-18
2568 논평 ‘조선일보’ 동원 ‘사법농단’ 의혹 문건 모두 공개해야 2018-06-05
2567 논평 세월호 희생자 모욕 방송 MBC, 제작 시스템 개선해야 2018-05-16
2566 논평 MBC ‘세월호 모욕 방송 참사’, 더 통렬한 반성 보여라 2018-05-11
2565 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정상화의 시작과 끝은 촛불시민과 언론노동자의 몫이다 2018-05-08
2564 논평 최남수 사퇴는 당연한 결과다 2018-05-04
2563 논평 방통심의위 '남북정상회담 보도 가이드라인', 긁어 부스럼이다 2018-04-27
2562 논평 촛불정신 역행하는 방송법 개악 야합 중단하라 2018-04-24
2561 논평 방송계 성폭력, 방통위의 실효적 제재가 필요하다 2018-04-19
2560 논평 방송법 개정의 대전제는 공영방송을 국민에게 돌려주는 데 있다 2018-04-13
2559 논평 방통위, 종편 미디어렙 위법 ‘셀프 감사’ 꼬리 자르기 안 된다 2018-04-10
2558 기자회견문 ‘장자연 리스트’ 진상규명, 성역 없이 수사하라 2018-04-05
2557 논평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방송법을 ‘어깃장’의 수단으로 악용 말라 2018-04-04
2556 논평 이효성 방통위원장 YTN 사태 중재, 정상화 의미 훼손해선 안 된다 2018-03-29
2555 기자회견문 “새로운 국민주권 시대, 공정한 선거 보도로부터 시작하자!” 2018-03-28
2554 논평 방통심의위 ‘청부 민원’·‘표적 심의’, 몸통을 수사하라 2018-03-21
2553 논평 문화부·방통위, ‘뉴스토리’ 작가 무더기 해고·불공정 계약 실태 조사 나서라 2018-03-20
2552 논평 스카이라이프를 KBS 적폐 부활의 장으로 만들 것인가 2018-03-14
2551 논평 적폐 사장에 면죄부 부여한 YTN 이사회 ‘주문’은 무효다 2018-03-14
2550 기자회견문 꼬여버린 정상화의 실타래, YTN 이사회가 풀어야 한다 2018-0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