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5 논평 고대영 ‘적폐’ 사장 해임을 환영한다 2018-01-22
2534 논평 EBS, ‘까칠남녀’ 성소수자 출연자 하차 통보 취소하라 2018-01-16
2533 성명 ‘상품권 급여’ 방송사 ‘갑질’ 정부 조사가 필요하다 2018-01-11
2532 성명 최남수 사장, 제2의 구본홍·배석규의 길을 갈 것인가? 2018-01-08
2531 성명 방통위의 KBS 파업 중단 촉구는 책임 전가일 뿐이다 2018-01-04
2530 논평 ‘비리 이사’ 강규형 해임, 남은 과제는 KBS 적폐 청산이다 2017-12-27
2529 논평 재허가 기준 점수 미달 지상파 3사 ‘조건부 재허가’ 유감 2017-12-27
2528 논평 후안무치 적폐 자유한국당, 방송 정상화 훼방 말라 2017-12-20
2527 논평 유명인 안타까운 사망, 보도 원칙을 지켜라 2017-12-19
2526 논평 ‘공정방송’ YTN을 위한 주주들의 결자해지가 필요하다 2017-12-14
2525 논평 방통위는 KBS 적폐·비리이사를 즉각 해임하라 2017-12-11
2524 성명 최승호 사장, ‘진짜’ 공영방송 MBC 만들기에 매진하라 2017-12-07
2523 논평 ‘자격 미달’ MBN 재승인, 납득할 수 없다 2017-12-01
2522 기자회견문 방통위, KBS 비리 이사들 신속하게 해임 건의하라 2017-11-28
2521 성명 방통위는 즉각 이인호 이사장 등 KBS 적폐 비리 이사 해임 건의에 나서라 2017-11-24
2520 기자회견문 한국인삼공사는 YTN 대주주의 공적 책임을 다하라 2017-11-21
2519 성명 최남수 사장 내정자야말로 YTN 정상화의 걸림돌이다 2017-11-21
2518 성명 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 개정과 관련한 민주언론시민연합의 정책 제안 2017-11-20
2517 성명 시민과 함께하는 ‘공영방송 MBC’를 기대한다 2017-11-15
2516 기자회견문 마사회는 공기업답게 YTN 대주주의 공적 책임을 다하라 2017-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