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84 논평 시청자들은 왜 ‘시신이송’ 장면을 마주해야 하는가 2020-09-18
2783 논평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언제까지 면피성 징계만 내릴 것인가 2020-09-11
2782 논평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털 뉴스편집 개입 시도’를 비판한다 2020-09-09
2781 논평 한국 기자들은 ‘악질적 오보’ 반복하는 조선일보가 부끄럽지도 않은가 2020-09-02
2780 성명 조선·중앙·동아·문화·국민, ‘광화문집회 광고’ 국민에게 사죄하라 2020-08-27
2779 성명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조선‧동아일보의 광복회장 비난은 친일 수구언론의 발악일 뿐이다 2020-08-20
2778 기자회견문 조선미디어그룹 불법경영 의혹 전면조사촉구 언론·시민단체 기자회견 2020-08-07
2777 논평 한국경제와 뉴스1은 부적절한 ‘사내 기자상’ 선정을 취소하라 2020-08-06
2776 논평 현직 정치인들의 시사프로그램 진행은 위법이다 2020-08-04
2775 논평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앞날 걱정되는 방송통신위원회...대통령이 신임 방통위원 거부권 행사해달라 2020-07-29
2774 논평 한동훈 검사장 수사해야 ‘검언유착’ 의혹 규명된다 2020-07-29
2773 논평 MBN 유죄판결, 종편의 ‘대마불사’ 끝낼 때다 2020-07-28
2772 논평 조선미디어그룹 반복되는 ‘도둑취재’, 엄벌로 근절하라 2020-07-28
2771 성명 CJB청주방송은 ‘고 이재학 PD’ 합의안 철저하게 이행하고, 언론계는 비정규직 문제해결에 나서라 2020-07-24
2770 논평 민주당 압승 “끔찍하다” 발언한 TV조선 앵커 불러다 교육? 더불어민주당 개혁정신 어디로 갔는가 2020-07-12
2769 논평 ‘박원순 시장 사망 사건’ 언론은 취재·보도에서 기본을 지켜라 2020-07-10
2768 논평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조선일보 기자, 자사 비판에 고소 남발하거나 궤변 늘어놓을 때 아니다 2020-07-08
2767 성명 [공개서한]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는 대전MBC가 국가인권위원회 ‘채용성차별 해소’ 권고안을 즉시 이행할 수 있게 나서야 합니다 2020-07-08
2766 성명 채널A ‘검언유착 의혹’ 징계 꼬리 자르기에 불과하다 2020-06-26
2765 성명 [방송독립시민행동]건설자본에 대한 무한 특혜는 더 이상 안된다 지상파 방송에 대한 대기업 집단 소유규제 완화 요구를 단호히 반대한다 2020-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