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97 성명 [공동성명] 국민일보 기자 금품수수 사건, 백해무익한 기자단부터 해체하라 2022-06-20
2896 성명 서울신문은 프레스센터에서 오세훈 후보 선거홍보 현수막을 내려라 2022-05-18
2895 성명 [공동성명] 지역시간대 수도권 후보자 토론회 방송한 KBS 지역국, 지방선거 역행 말라 2022-05-16
2894 성명 다시 요청한다 ‘공영방송 사장은 국민이 뽑아야 한다’ 2022-05-09
2893 성명 ‘국민 예능’ 망가뜨린 신권언유착 ‘유퀴즈 사태’, 정치권은 방송 개입에 손 떼라 2022-04-26
2892 기자회견문 [공동 기자회견문] 차별금지법은 4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돼야 한다 2022-04-25
2891 성명 ‘정부광고비 편취’ 조사 결과 비공개 방침 문체부‧한국언론진흥재단, 불법행위 봐주겠다는 것인가 2022-04-21
2890 성명 BTS 소속사 지원받아 팸투어 나선 언론인, 과도한 ‘취재편의’ 스스로 거부하라 2022-04-20
2889 성명 [전국민언련네트워크] 비판에 대한 ‘전략적 봉쇄 소송’인가? 2022-04-14
2888 성명 [전국민언련네트워크] 명백한 허위사실로 드러난 '5.18 북한 개입설'을 지면광고로 실은 조선일보 규탄한다 2022-04-14
2887 성명 검언유착 ‘풀리지 않은 의혹’ 철저히 규명돼야 한다 2022-04-08
2886 논평 국민의힘은 공영방송을 권력다툼 수렁으로 몰아넣지 마라 2022-04-06
2885 논평 KBS 단독보도 표기 체크리스트 도입, 남발개선 계기 되길 바란다 2022-03-30
2884 논평 조선일보 현직기자 정치권 직행, ‘신권언유착’ 신호탄이 아니어야 한다 2022-03-22
2883 논평 ‘이명박 사면론’ 불 지피는 언론, ‘윤석열 신권력’과 교감인가 2022-03-18
2882 성명 미디어정책 실종된 대선, ‘미디어정책 없는 정부’로 이어져선 안된다 2022-03-10
2881 성명 불리한 보도 나오자 ‘언론인, 언론노조 비방’ 윤석열 후보 규탄한다 2022-03-07
2880 논평 대선후보 TV토론 보도, ‘막장싸움’ ‘난타전’ 제목장사 열 올린 신문 2022-03-04
2879 성명 [조선투위 결성 47주년 성명] 언론개혁국민운동을 더 이상 미룰 수 없습니다 2022-03-04
2878 논평 [전국민언련네트워크 공동논평] 언론 신뢰를 사익 추구에 이용한 부산일보 김진수 사장은 당장 물러나라 2022-0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