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94 논평 ‘광화문 집회’ 의견광고라서 제재대상 아니라는 신문윤리위원회 공적 지원받는 자율규제기관으로 사회적 책임 다해야 2020-11-18
2793 성명 소유지분 제한규정도 위반한 MBN, 불법의 끝은 어디인가 - 기준점수 미달 MBN에 승인취소 밖엔 답이 없다 2020-11-09
2792 성명 [공동성명] 진정한 반성이 없는 한 잘못은 반복된다…MBC는 성차별적 채용관행에 대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 2020-11-06
2791 성명 600억대 회계조작 MBN에 ‘6개월 유예’ 업무정지라니 언론은 어떤 불법을 저질러도 치외법권인가 2020-10-30
2790 논평 행정처분 하루 앞둔 ‘꼼수사임’ 면피용 눈속임일 뿐 2020-10-29
2789 논평 방송통신위원회는 ‘법정제재 6건’ TV조선 재승인을 취소하라 2020-10-29
2788 성명 [37개 전국 언론‧시민사회단체 공동의견서] 불법으로 받은 MBN 최초승인은 취소되어야 한다 2020-10-26
2787 성명 방송통신위원회, MBN 승인취소 법대로 처분하라 2020-10-21
2786 성명 정부의 무책임한 YTN·서울신문 지분매각 방침은 철회되어야 한다 2020-10-07
2785 논평 시청자들은 왜 ‘시신이송’ 장면을 마주해야 하는가 2020-09-18
2784 논평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언제까지 면피성 징계만 내릴 것인가 2020-09-11
2783 논평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털 뉴스편집 개입 시도’를 비판한다 2020-09-09
2782 논평 한국 기자들은 ‘악질적 오보’ 반복하는 조선일보가 부끄럽지도 않은가 2020-09-02
2781 성명 조선·중앙·동아·문화·국민, ‘광화문집회 광고’ 국민에게 사죄하라 2020-08-27
2780 성명 [조선동아청산시민행동] 조선‧동아일보의 광복회장 비난은 친일 수구언론의 발악일 뿐이다 2020-08-20
2779 기자회견문 조선미디어그룹 불법경영 의혹 전면조사촉구 언론·시민단체 기자회견 2020-08-07
2778 논평 한국경제와 뉴스1은 부적절한 ‘사내 기자상’ 선정을 취소하라 2020-08-06
2777 논평 현직 정치인들의 시사프로그램 진행은 위법이다 2020-08-04
2776 논평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앞날 걱정되는 방송통신위원회...대통령이 신임 방통위원 거부권 행사해달라 2020-07-29
2775 논평 한동훈 검사장 수사해야 ‘검언유착’ 의혹 규명된다 2020-0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