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97 성명 위법한 관행은 위법일 뿐이다! 2018-08-17
2596 기자회견문 정치권이 개입한 위법한 방문진 이사 선임은 원천무효다 2018-08-16
2595 논평 [전국민언련 공동논평] 지역 시청자 권익 안중에 없는 방통위를 규탄한다 2018-08-13
2594 논평 [전국민언련 공동논평] 자유한국당 들러리 방통위는 필요 없다 2018-08-10
2593 성명 [성명] 공영방송 이사 선임 권한 포기한 방통위원들은 총사퇴하라! 2018-08-10
2592 논평 ‘위법’ 종편 미디어렙 방통위 감사 결과는 책임회피 변명일 뿐이다 2018-08-09
2591 논평 방통위, 종편-홈쇼핑 연계 판매 조사결과와 대책 한심하다 2018-08-02
2590 논평 조선일보와 ‘양승태 대법원’의 ‘기사-재판 거래’ 실체를 규명하라 2018-08-01
2589 성명 [긴급성명] 방통위는 공영방송 이사후보자 철저하게 검증하라! 2018-07-31
2588 논평 ‘정찬형 호 YTN’ 적폐청산이 우선이다 2018-07-27
2587 논평 참담한 언론 계엄 계획, 제대로 수사하고 보도하라 2018-07-25
2586 논평 장삿속과 진영논리로 가득 찬 ‘노회찬 보도’ 중단하라 2018-07-25
2585 논평 공영방송 이사 선임, 방통위가 적폐와 결별하는 시험대다 2018-07-24
2584 기자회견문 공영방송 이사 선임, 이제 방통위의 결단만 남았다 2018-07-23
2583 논평 MBC 방문진, 호화 접대 김광동 이사에 유감 표명만으로 될 일인가? 2018-07-20
2582 논평 TV조선, 자사 취재 방해 기자 감싸기 이유 무엇인가 2018-07-20
2581 논평 KBS 성평등센터, 성평등 문화확산의 주춧돌 돼라 2018-07-19
2580 논평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 ‘깜깜이 심사’ 구조부터 바꿔라 2018-07-18
2579 성명 방통위는 공영방송 이사 지원자 정보부터 제대로 공개하라 2018-07-17
2578 논평 ‘반올림 모욕 기사’ 배상 판결, 적극 환영한다 2018-0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