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44 논평 방송통신위원회는 언론 본분 망각한 ‘채널A, TV조선’ 승인 취소하라 2020-04-02
2743 논평 선거 보도보다 선거에 더 올인하는 조선일보 2020-03-31
2742 논평 공영방송 인사들의 부적절한 정계 직행을 우려한다 2020-03-29
2741 논평 흥미위주 신상털기 선정보도 대신 디지털성범죄 근절방안 모색에 나서라 2020-03-26
2740 논평 비판에 인색한 지상파 3사, ‘조국’ 불러내 프레임 짜기 나선 보수언론 2020-03-24
2739 논평 민생 위기 외면한 채 ‘코로나 정치’에 골몰하는 언론 2020-03-18
2738 논평 KBS ‘김경록 인터뷰’ 중징계가 남긴 언론계의 과제 2020-02-28
2737 논평 ‘심의기구’를 ‘권력에 이르는 수단’으로 전락시킨 전광삼 위원, 당장 사퇴하고 사죄하라 2020-02-21
2736 논평 방통위는 5‧18 망언 감싼 서정욱 변호사의 KBS 보궐이사 추천을 취소하라 2020-02-19
2735 기자회견문 2020 총선미디어감시연대 발족 기자회견문 2020-02-17
2734 논평 ‘비판적 언론’ 고발하려 한 집권당…자유한국당 보고도 교훈 없었나 2020-02-14
2733 논평 극우적 성향을 드러낸 서정욱 변호사는 KBS 보궐이사가 될 수 없다 2020-02-12
2732 논평 또 ‘현직 언론인 청와대 직행’, 정부는 ‘언론 자유’ 약속 잊었나 2020-02-07
2731 기자회견문 [기자회견문]공영방송 KBS 이사에 자유한국당 추천 부적격자 절대 안 된다! 2020-02-06
2730 논평 반복되는 방송 노동자의 죽음, 방송국이 자르고 법원은 떠밀었다 2020-02-06
2729 논평 선거법 위반한 사람이 ‘선거방송’을 심의한다고? 2020-02-02
2728 논평 포털은 ‘혐오 보도’가 노출되지 않도록 즉각 방안을 모색하라 2020-01-31
2727 기자회견문 [기자회견문]정규직 아나운서 성별 고용불균형은 오랜 채용성차별의 결과이다. 2020-01-22
2726 논평 가짜뉴스 판단에 사실관계 무관하다는 법원, 공론장 민주주의 후퇴시켰다 2020-01-21
2725 논평 최초의 ‘보도 개입’ 유죄 판결, 언론 개혁 시금석 삼자 2020-01-17